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나는 외로웠다"... 사람들 관심 목말랐던 중국 노인의 '생전 장례식'

입력
2023.03.12 15:30
15면
0 0

안후이성 시골 마을서 한 노인 '셀프 장례식'
마을 사람들 관심에 노인도 흡족 "행복했다"

지난달 27일 중국 안후이성의 한 작은 마을에 살고 있는 노인 장원밍이 외로움을 잊고 싶다는 생각에 스스로 자신의 장례식을 열고 있다. 마을 사람들이 운구를 하고 있는 가운데, 장 노인은 하얀 천으로 자신의 얼굴을 덮은 채 관에 누워 있다. 바이두 화면 캡처

지난달 27일 중국 안후이성의 한 작은 마을에 살고 있는 노인 장원밍이 외로움을 잊고 싶다는 생각에 스스로 자신의 장례식을 열고 있다. 마을 사람들이 운구를 하고 있는 가운데, 장 노인은 하얀 천으로 자신의 얼굴을 덮은 채 관에 누워 있다. 바이두 화면 캡처

"내가 죽고 나면 사람들은 얼마나 슬퍼할까. 장례식에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올까. 혹시 몇 사람 오지 않는 쓸쓸한 장례식이 되진 않을까."

살면서 누구나 한번쯤은 떠올려 봄 직한 질문이다. 이에 대한 답을 구하기 위해 스스로 장례식을 연 중국의 한 노인이 중국 언론들의 주목을 받았다.

현지 매체 펑파이와 구파신문 등에 따르면, 중국 안후이성 바오주의 한 작은 마을에 살고 있는 노인 장원밍(84)은 지난달 27일 스스로 자신의 장례식을 치렀다. 자신이 죽었을 때 사람들의 반응이 궁금했던 데다, 오늘이 어제 같고 어제가 오늘 같은 시골에서의 무료한 삶에서 잠시라도 벗어나고 싶었기 때문이다.

관 짜고 부음 띄우고...장례 비용에 380만원

무엇보다 외로웠다. 아내는 3년 전 세상을 떠났고, 자녀 5명 중 사고로 숨진 셋째를 제외한 모두가 외지로 나갔다. 몸이 아플 때 병원에 데려다주는, 자신보다 열한 살 어린 다른 노인이 그의 유일한 말벗이 돼 줄 뿐이었다. 외로움을 달래 줄 무언가가 필요했고, 많은 사람의 관심을 끌 수 있는 건 장례식뿐이라고 생각했다.

이에 장 노인은 자신이 들어갈 관을 짜고 수의도 마련했다. 장례 업체와 장례식 규모에 대한 논의까지 마친 뒤 그는 마을 사람들에게 부음을 띄웠다. 장례 준비에 총 2만 위안(약 380만 원)을 썼다.

장례식은 성공적이었다. 운구 가마가 마을 골목을 지나자 이미 장 노인의 가짜 부음을 듣고 찾아온 마을 사람 수백 명이 운구 행렬을 만들어 그의 가짜 죽음에 애도 아닌 애도를 표했다. 조문객들은 사진을 찍으며 장 노인의 죽음을 기념했다. 한 이웃은 장 노인을 향해 "죽으니 기분이 어떤가"라고 묻기도 했다. 조용히 관에 누워 있던 장 노인은 사람들의 관심에 신이 난 듯, 벌떡 일어나 앉아 자신을 찾아준 '조문객'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했다.

주민들 "기운 북돋는 프로젝트"... 당국은 불쾌감

'가짜 장례식'이 끝난 뒤, 장 노인은 "나는 가족 모두가 곁에 없다. 외로웠고 삶의 재미를 느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이번 장례식은 가치가 있었다.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주민들은 "생전 장례식이 장 노인의 기운을 북돋는 프로젝트처럼 보였다"고 전했다.

중국인들의 반응도 대체로 호의적이다. 중국 포털 사이트 바이두의 한 블로거는 "이 우스꽝스러운 장례식은 사실 시골에 사는 수많은 노인의 외로움에 관한 슬픈 이야기"라고 평가했다. 다른 네티즌도 "시골 노인이 인생을 만끽하는 방법"이라며 장 노인에게 공감을 표했다.

그러나 당국은 불쾌감을 표했다. 바오주 당국 관계자는 "이런 것은 우리 지역에 없는 관습이다. 장례식이 열린 경위를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펑파이가 전했다.

베이징= 조영빈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