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챗GPT 열풍? 촘스키의 쓴소리 "AI, 인류 출현 이전 인지 수준에 불과"

알림

챗GPT 열풍? 촘스키의 쓴소리 "AI, 인류 출현 이전 인지 수준에 불과"

입력
2023.03.09 08:31
수정
2023.03.09 14:59
0 0

"AI 최대 결함은 '무엇이 옳은지' 구분 능력 결여"

노엄 촘스키 미국 애리조나대 교수 등 석학들이 18일 뉴욕타임스(NYT) 기고문에서 제시한 챗GPT와의 대화 예시. NYT 홈페이지 캡처

세계적인 언어학자이자 미국의 대표적인 진보 지식인으로 불리는 노엄 촘스키 미 애리조나대 교수 겸 매사추세츠공대 명예교수가 전 세계를 강타한 '챗GPT 열풍'에 대해 비판적 견해를 내놓았다. 챗GPT를 구동하는 머신러닝 유형의 인공지능(AI) 기술 구현 단계는 아직 원시적 수준에 불과한 데다, 예측 시스템도 '사이비 과학' 정도일 뿐이라는 것이다.

촘스키 교수는 8일(현지시간) '챗GPT의 거짓 약속'이라는 제목의 뉴욕타임스 기고문에서 챗GPT의 한계를 이같이 지적했다. 이 기고문은 이언 로버츠 케임브리지대 언어학 교수와 과학기술 기업 '오셔니트'의 제프리 와터멀 AI 국장 등이 공동 집필했다.

촘스키 교수는 우선 챗GPT를 구동하는 AI의 현 수준과 관련, "챗GPT와 구글의 바드 등에 활용되는 머신러닝 유형의 AI는 인간처럼 언어를 구사하는 듯 보이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근본적으로 결함 있는 언어와 지식에 대한 이해를 기술에 포함시켰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현재 머신러닝 AI는 인류 출현 이전 또는 인간이 아닌 (낮은) 수준의 인지 혁명 단계에 갇혀 있다"고 못 박았다.

머신러닝 AI의 최대 결함으로는 기계 스스로 '무엇이 옳은지'를 구분할 수 없다는 점이 꼽혔다. 촘스키 교수는 "AI는 '무엇이 옳은지, 옳지 않은지 혹은 옳거나 옳지 않을 가능성이 있는지'를 판단하지 못한다"며 "그저 묘사와 예상만 할 뿐, 조건법적 추측과 인과관계 설명에 어려움을 겪는 게 AI의 현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피상적이고 불확실한 AI 시스템의 예측이 맞더라도, 이는 사이비 과학에 불과하다"고 잘라 말했다.

'AI가 인간의 뇌를 뛰어넘는 게 아니냐'라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선 '시기상조'라며 선을 그었다. 촘스키 교수는 "AI가 인간의 뇌를 추월할 날이 언제 올지 모르지만 아직까진 동도 트지 않았다"며 "지금처럼 머신러닝 프로그램이 AI 분야를 계속 지배한다면 그런 날은 오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재호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