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LG엔솔 사내독립기업 에이블, 해상풍력 관리 사업 진출
알림

LG엔솔 사내독립기업 에이블, 해상풍력 관리 사업 진출

입력
2023.03.09 09:00
0 0

에이블·탐라해상풍력·한국남동발전 MOU
바람 언제 불지 몰라 전력량 예측·관리 어려워
ESS에 저장해뒀다 필요할 때 쓸 수 있게

7일 제주 한경면 탐라해상풍력발전 본사에서 LG에너지솔루션 사내독립기업 에이블(AVEL)이 한국남동발전, 탐라해상풍력과 3사 공동으로 전력시장 제도 개선을 위한 제주 시범사업 공동참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정광성(왼쪽부터) 탐라해상풍력발전 대표, 강희웅 한국남동발전 신재생에너지처장, 김현태 AVEL 대표. LG에너지솔루션 제공

7일 제주 한경면 탐라해상풍력발전 본사에서 LG에너지솔루션 사내독립기업 에이블(AVEL)이 한국남동발전, 탐라해상풍력과 3사 공동으로 전력시장 제도 개선을 위한 제주 시범사업 공동참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정광성(왼쪽부터) 탐라해상풍력발전 대표, 강희웅 한국남동발전 신재생에너지처장, 김현태 AVEL 대표. LG에너지솔루션 제공


LG에너지솔루션 사내독립기업 에이블은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통해 해상풍력으로 생산한 전기를 활용·관리하는 시범 사업에 들어간다고 8일 밝혔다. 이 회사는 7일 제주 한경면에 위치한 탐라해상풍력발전 본사에서 한국남동발전, 탐라해상풍력발전과 '전력시장 제도개선 제주 시범사업 공동 참여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이들 3개 회사가 시도하는 사업은 자연에서 전기를 많이 일으킬 수 있을 때 많이 저장해뒀다가 필요한 때에 꺼내쓸 수 있게 하는 것이다. 최근 전력시장에서는 풍력이나 태양광 등 가까운 에너지 자원을 연결하거나 제어해 하나의 발전소처럼 운영하는 가상발전소(VPP) 기술이 떠오르고 있다. 그러나 필요한 만큼만 바로 만들 수 있는 화력발전과 달리 태양광이나 해상풍력은 변수가 많은 까닭에 즉시 가동하기 어렵고, 생산할 수 있는 전기의 양을 예측하기도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

에이블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 발전량을 정확히 예측하고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ESS를 접목시킨 에너지 전력망 통합관리(EA) 기술을 활용하기로 했다. LG에너지솔루션 ESS사업부가 연구하던 이 사업을 지난해 10월 출범한 에이블이 도맡았다. VPP 사업자 자격을 LG엔솔보다 먼저 얻은 남동발전은 VPP를 운영할 때 필요한 행정절차 등 노하우를 공유할 계획이다. 탐라발전은 시범사업 참여를 위한 풍력발전 운영 데이터를 제공한다.



에이블, 해상풍력발전기에 ESS 접목한 기술 고도화

제주 한경면 탐라해상풍력발전 본사에서 바라본 풍력발전기. LG에너지솔루션 제공

제주 한경면 탐라해상풍력발전 본사에서 바라본 풍력발전기. LG에너지솔루션 제공



선풍기 모양을 한 해상풍력발전기에 대용량 배터리인 ESS 기술을 접목해 발전량을 예측하고 전력을 관리하는 사업은 국내에서 몇 차례 시도가 있었지만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고 한다. ESS를 접목하는 기술을 고도화한 에이블은 국내 전력수급망을 안정화하고 가상발전소 시장을 확대하는 데 좋은 신호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현태 에이블 대표는 "지금까지 ESS에 저장된 해상풍력에너지를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이 없었다"며 "발전량을 정확히 예측하고 이를 효율적으로 관리해 국내 전력시장 안정화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한반도는 삼면이 바다인데 제주에서 이 사업을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에이블 관계자는 "탐라발전단지는 남동발전이 국내에 처음 들여와 조성한 단지로 EA 기술을 활용하기에 안성맞춤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또 해상풍력과 관련한 제주도의 정책이 우호적인 점도 고려됐다.

한편 에이블은 지난해 11월 제주에너지공사와 제주지역 전력계통 안정화와 전력신사업 발굴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박지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