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그 아이돌도 JMS 신도?'···'나는 신이다' 연예계로도 불똥
알림

'그 아이돌도 JMS 신도?'···'나는 신이다' 연예계로도 불똥

입력
2023.03.08 11:17
수정
2023.03.08 14:56
0 0

DKZ 경윤 가족 JMS 신도 의혹설에 "일반 교회로 알았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 공식 예고편 유튜브 캡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 공식 예고편 유튜브 캡처

"A 음반사 제발 이용하지 말아 주세요. 사이비 종교의 자금줄입니다."(누리꾼 댓글)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시리즈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이 폭로한 사이비 종교 교주들의 범죄들에 대한 사회적 공분이 커지면서 불씨가 대중문화계로 옮겨붙고 있다. 아이돌 팬덤을 중심으로 사이비 종교집단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음반사 불매 운동이 벌어지고 있고, 부모가 관련 종교 신도라는 의혹이 나온 한 아이돌 멤버는 "즉시 탈교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불씨에 주요 연예 기획사들도 긴장한 채 사태의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시리즈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 포스터. 넷플릭스 화면 캡처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시리즈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 포스터. 넷플릭스 화면 캡처

지난 3일 공개된 '나는 신이다' 5, 6부는 아가동산의 설립자 김기순의 실체를 다뤘다. 아가동산은 1982년 김기순이 설립한 협업마을형 신흥 종교다. 다큐멘터리에는 김기순이 신도들을 노예처럼 부리고, 자신의 뜻에 거슬리는 신도들을 초주검에 만들 정도로 폭력을 행사했다는 신도들의 주장이 소개된다. 그런데 A 음반사는 김기순이 만든 주요 수익원 중 하나로 소개된다. 신도들의 헌금으로 설립된 A 음반사는 자사 유통망으로 음반을 산 소비자에게 아이돌 팬 사인회 응모 기회를 주는 회사로, 아이돌 팬에게는 익숙한 음반사다. 그런데 '나는 신이다'를 통해 A 음반사와 아가동산의 연결고리가 새롭게 조명되자 아이돌 팬덤을 중심으로 불매 운동이 불거지고 있다. "A 음반사에서는 절대 앨범을 수디하지않겠다", "(내가 좋아하는 가수가) 다음에 컴백할 때는 A 음반사를 걸렀으면 좋겠다. 사이비 교주의 회사에 왜 앨범을 팔아주는지 이해가 안 된다" 등의 반응이 나오고 있다.

DKZ 경윤 인스타그램 캡처

DKZ 경윤 인스타그램 캡처

한편 아이돌 그룹 DKZ의 멤버 경윤은 가족이 JMS 신도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나는 신이다'가 1~3화는 JMS 총재 정명석의 성범죄 혐의 등이 주로 폭로됐다. '나는 신이다' 공개 이후, 경윤의 부모가 운영하는 카페가 JMS와 연관이 있다는 의혹이 온라인상에 퍼져 나가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그러자 DKZ 소속사 동요엔터테인먼트는 7일 팬카페를 통해 "경윤군은 제보와 방송 내용을 확인하기 전까지 부모가 다니는 정상적인 일반교회로 알고 있었으며, 해당 내용을 접한 적도 없고 인지한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경윤군 역시 방송 내용을 확인하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가족들이 운영하던 업체는 즉시 영업을 중지했다"면서 "동시에 특정 단체와 관련된 모든 부분을 확인해 탈교 및 향후 어떠한 관련도 없을 것임을 명확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근아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