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소리에 취하고, 와인에 물들고... 포도 빛깔 기차여행

입력
2023.03.04 10:00
0 0

당일치기 테마관광열차, 충북영동국악와인열차

충북영동국악와인열차를 이용한 여행객들이 와인족욕과 함께 포도주를 즐기고 있다. ⓒ박준규

충북영동국악와인열차를 이용한 여행객들이 와인족욕과 함께 포도주를 즐기고 있다. ⓒ박준규

대한민국 기차는 대도시를 빠르게 연결하는 고속철도, 좌석이 편안한 ITX새마을, 많은 역에 정차하는 무궁화호, 여행객을 위한 테마관광열차로 나뉜다. 무궁화호를 타고 떠나는 추억의 기차여행을 꿈꾸는 이들이 많은데, 시골역에 내려도 대중교통으로 관광지까지 가기가 어렵다는 점이 문제다. 관광열차는 연계 교통수단 걱정 없이 기차여행의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코레일이 운영하는 테마관광열차는 12가지다. 충북영동국악와인열차, 레일크루즈 해랑, 남도해양열차(S트레인), 서해금빛열차(G트레인), 백두대간협곡열차(V트레인), 정선아리랑열차(A트레인), 동해산타열차, 바다열차, 평화열차(DMZ트레인), 교육열차(E트레인), 팔도장터관광열차, 에코레일자전거열차가 있는데 코레일 홈페이지에서 운행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충북영동국악와인열차(이하 와인열차)는 테마관광열차의 맏형 격이다. 17년 전인 2006년 11월 30일 운행을 시작했다. 처음에 새마을호에 연결된 세 칸짜리 열차로 시작해 나중에 인삼객차 4량, 시네마객차 3량을 추가해 영화 감상이 가능했다. 이후 영동군의 지원으로 이벤트실을 예쁘게 단장했고, 지난달에는 와인과 국악의 특징을 살린 디자인을 입혀 외관이 산뜻해졌다.

와인과 국악을 테마로 산뜻하게 디자인한 열차. ⓒ박준규

와인과 국악을 테마로 산뜻하게 디자인한 열차. ⓒ박준규


서울역(오전 8시 38분)→영동역(11시 21분)

와인열차를 이용하려면 예약할 때 이벤트실과 일반실 중 원하는 객실을 선택해야 한다. 가격이 비싸지만 특별 공연이 펼쳐지는 이벤트실이 더 인기 있다. 오전 8시 38분 서울역에서 출발하는 와인열차에 올랐다. 외관만큼이나 내부도 고급스럽다. 클래식한 분위기의 와인카페가 연상된다.

와인열차에서 제공하는 와인과 간식. ⓒ박준규

와인열차에서 제공하는 와인과 간식. ⓒ박준규

와인열차는 탑승객 2인당 1병의 와인을 제공한다. 전문가의 설명으로 색과 향을 확인한 후, 잔을 들어 손목을 살짝 돌려 와인을 따른다. 함께 제공된 간식을 곁들여 조금씩 음미한다. 알코올 도수(12~13%)가 낮다고 많이 마시면 여행을 망칠 수 있으니 조절이 필요하다.

이어지는 레크리에이션에선 웃음 폭탄이 터진다. 조그만 자극에도 기차여행의 설렘이 폭발한다. 일행과 가위바위보 게임을 해서 진 사람 얼굴에 스티커를 붙인다. 이겨도 상품은 없지만 상대의 우스꽝스런 모습에 승부욕이 불타오른다. 이쯤해서 '7080 통기타 라이브' 무대가 이어지고, 추억의 노래에 빠져들다 보면 영동역에 도착한다.

와인열차 안에서 열리는 '7080 통기타 라이브' 무대. ⓒ박주석

와인열차 안에서 열리는 '7080 통기타 라이브' 무대. ⓒ박주석


와인 향에 흠뻑... 영동와인터널과 명소 탐방

관광버스로 갈아탄 뒤 첫 목적지인 '와인코리아'로 향한다. 영동 마니산 포도로 제조한 국산 포도주 샤토마니(ChateauMani) 와인공장과 관광객을 위한 부대시설을 갖춘 곳이다. 성 모양의 하얀 외벽이 인상적이다.

금강산도 식후경! 점심식사로 샤토마니 와인과 훈제 오리구이가 나온다. 열차에서 '일정 내내 와인과 함께한다'는 말을 들었을 때 긴가민가했는데 이제야 실감난다. 식사가 끝나면 와인을 숙성 중인 오크저장고로 이동한다. 으스스한 분위기의 영화세트장 같다. 규모가 아담한 와인갤러리는 이곳에서 생산하는 와인을 짜임새 있게 전시하고 있다. 하이라이트는 와인족욕체험. 와인을 아낌없이 쏟아 부은 뜨끈뜨끈한 물에 20여 분간 발을 담그고 또 한 잔의 와인을 즐긴다. 노곤해지는 기분과 함께 피로와 긴장이 거짓말처럼 풀린다.

관광객을 위한 식당과 부대시설을 갖춘 와인코리아. ⓒ박준규

관광객을 위한 식당과 부대시설을 갖춘 와인코리아. ⓒ박준규


영동산 샤토마니 와인과 즐기는 훈제 오리구이. ⓒ박준규

영동산 샤토마니 와인과 즐기는 훈제 오리구이. ⓒ박준규


와인코리아의 와인갤러리. ⓒ박준규

와인코리아의 와인갤러리. ⓒ박준규


와인코리아의 와인족욕 체험. ⓒ박준규

와인코리아의 와인족욕 체험. ⓒ박준규

두 번째 목적지는 포도와 와인을 주제로 체험과 볼거리가 풍성한 영동와인터널이다. 반짝거리는 조명을 따라 터널로 들어서면 달콤한 향기가 풍기는 ‘오색포도밭’이 등장한다. 고대 서양에서 시작된 와인의 역사를 체계적으로 정리한 와인문화관, 영동의 명소와 축제를 소개하는 영동와인관, 이방카 트럼프 방한 당시 청와대 만찬주였던 ‘여포의꿈’을 비롯한 다양한 와인을 모아놓은 세계와인관이 이어진다. 영동와인과 음식이 준비된 와인레스토랑에서는 단 돈 1만 원에 64종의 와인을 무제한으로 맛볼 수 있다. 와인 포토존, 영화 속 와인, 와인 저장고와 체험장, 판매장까지 돌고나면 그윽한 와인 향이 온몸에 스민 듯하다.

영동와인터널의 야경터널. ⓒ박준규

영동와인터널의 야경터널. ⓒ박준규


영동와인터널 세계와인관에 이방카 트럼프 방한 당시 청와대 만찬주였던 ‘여포의꿈’이 전시돼 있다. ⓒ박준규

영동와인터널 세계와인관에 이방카 트럼프 방한 당시 청와대 만찬주였던 ‘여포의꿈’이 전시돼 있다. ⓒ박준규


황간 월류봉에서 영동 여행을 마무리한다. ⓒ박준규

황간 월류봉에서 영동 여행을 마무리한다. ⓒ박준규

와인터널 탐방이 끝나면 김천으로 이동해 직지사와 사명대사공원을 둘러보고 다시 영동 황간면으로 돌아온다. 달이 머무르는 봉우리, 월류봉을 바라보며 잠시 휴식을 취한 후 영동역으로 이동해 와인열차에 몸을 싣는다.


영동역(오후 5시 53분) → 서울역(8시 30분)

서울로 돌아오는 열차에서도 도시락과 함께 와인이 제공된다. 은근하게 취기가 오를 무렵, 소리꾼이 등장한다. 흥겨운 우리 가락을 따라 배우는 국악 한마당이 펼쳐진다.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즐기다가 수원역 도착 안내방송이 나오고서야 흥겨움이 마무리된다.

[박준규의 기차여행 버스여행] 음악에 취하고, 와인에 취하고 포도 빛깔 기차 여행 ⓒ박준규

[박준규의 기차여행 버스여행] 음악에 취하고, 와인에 취하고 포도 빛깔 기차 여행 ⓒ박준규


전태원 소리꾼이 돌아오는 열차에서 소리 한마당 공연을 펼치고 있다. ⓒ박준규

전태원 소리꾼이 돌아오는 열차에서 소리 한마당 공연을 펼치고 있다. ⓒ박준규

충북영동국악와인열차는 ‘행복을주는사람들(02-3273-3311)’에서 예약할 수 있다. 출발일과 일정에 따라 요금이 조금씩 다르다. 일반실은 12만9,000원, 이벤트실은 14만9,000원부터다.

박준규 대중교통여행 전문가 blog.naver.com/sakaman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