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현대차 '디 올 뉴 그랜저'·BMW '뉴 7시리즈', 자동차기자협회의 올해의 차·올해의 수입차
알림

현대차 '디 올 뉴 그랜저'·BMW '뉴 7시리즈', 자동차기자협회의 올해의 차·올해의 수입차

입력
2023.02.22 22:00
12면
0 0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는 현대차 '디 올 뉴 그랜저'. 현대차 제공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는 현대차 '디 올 뉴 그랜저'.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 '디 올 뉴 그랜저'가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뽑은 2023 올해의 차(Car of the Year)에 뽑혔다.

자동차기자협회는 22일 서울 서초구 세빛섬에서 올해의 차 시상식을 열고 종합 만족도 점수 80.75점(100점 만점)을 받은 그랜저를 올해의 차로 선정했다. 그랜저는 소음·진동 항목에서 9.33점(10점 만점)의 높은 점수를 받았고, 계기 조작 편의성 항목에서 9.18점, 핸들링 및 주행 감성 항목에서 8.90점, 가속 성능 항목에서 8.47점을 각각 받는 등 전체 평가 항목에서 고르게 우수한 점수를 기록했다.

올해의 수입차에는 종합 만족도에서 80.43점을 기록한 BMW 뉴 7시리즈가 선정됐고, 올해의 SUV에는 랜드로버의 올 뉴 레인지로버가 뽑혔다. 올해의 유틸리티에는 제네시스의 G70 슈팅 브레이크가, 올해의 EV에는 BMW 뉴 i7이 선정됐다. 올해의 퍼포먼스에는 기아 EV6 GT가, 올해의 이노베이션은 BMW 뉴 7시리즈에 적용된 시어터 스크린 기술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승용 한국자동차기자협회장은 "최종 심사는 8일 경기 화성시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이뤄졌다"며 "고속주회로와 조향성능로, K-CITY(자율주행 실험도시), 특수내구로 등 주요 시험로에서 어느 때보다 철저한 평가와 검증의 과정을 통해 올해의 차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김형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