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슈주 예성 "저녁 식사 1년에 5번? 규현이 낸 소문" ('리무진 서비스')
알림

슈주 예성 "저녁 식사 1년에 5번? 규현이 낸 소문" ('리무진 서비스')

입력
2023.02.22 08:29
0 0

슈퍼주니어 예성, '리무진 서비스' 출연
이무진과 '바라봐 줘요' 듀엣

예성이 '리무진 서비스'에서 입담을 뽐냈다. 그는 자신을 둘러싼 소문에 대해 이야기했다. '리무진 서비스' 캡처

예성이 '리무진 서비스'에서 입담을 뽐냈다. 그는 자신을 둘러싼 소문에 대해 이야기했다. '리무진 서비스' 캡처

그룹 슈퍼주니어의 예성이 '리무진 서비스'에서 입담을 뽐냈다. 그는 자신을 둘러싼 소문에 대해 이야기했다.

예성은 지난 21일 공개된 웹예능 콘텐츠 '리무진 서비스'에 출연해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다. 예성의 다양한 이야기는 팬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예성은 정규 1집 '센서리 플로우스(Seonsoy Flows)' 수록곡 '우리의 시간' 무대로 '리무진 서비스'의 시작을 알렸다. 깊은 감성을 자랑한 예성은 "살짝 떨린 듯한 느낌이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무진은 "어떤 메시지가 있는지 명확히 보여서 바로 빠져들 수 있었다"고 말했다. 예성은 지난달 발매한 솔로 첫 정규 앨범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관리는 원래 항상 했다. 술을 끊었다. 식단 관리를 했다. 저녁 식사를 1년에 5번 한다는 건 규현이 낸 소문이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5년 동안 지방에서 서울로 매일 연습을 다닐 때 마음속을 가득 채워줬던 노래인 이승철의 '안녕이라고 말하지마'를 선곡했다. 예성은 "'SM 제발 날 자르지마'라는 마음을 담아 불렀다"며 노래를 시작했다. 이무진은 "연습생을 해본 적이 없는데 뭔가 울컥하게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예성은 "이무진이 태어난 지 반년 됐을 때 내가 소속사에 들어갔다. 나는 리즈를 갱신하는 리갱남이다. 그만큼 노력을 많이 한다. 나이에 대한 편견을 다 때려 부수고 싶었다. 더 당당하게 활동하고 싶은 마음에 준비를 하고 도전을 한다. 그런 것들이 계기가 되고 열정을 준다"고 이야기했다.

세 번째 라이브 서비스로 웨이브 투 어스(wave to earth)의 '시즌스(Seasons)'를 선곡한 예성은 "밴드 음악을 좋아한다. 이번 앨범은 내가 발판을 다 직접 준비한 상태에서 아이디어를 냈다. 그래서 1년 반이 걸렸다. 더 오래 길게 활동하고 싶어서 앨범을 나눠서 내게 됐다"고 밝혔다. 예성은 자신을 설명하는 '스몰 띵스(Small Things)'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또한 이무진과 함께 죠지의 '바라봐 줘요' 듀엣 무대로 환상의 하모니를 들려주며 '리무진 서비스'를 마무리했다.

예성은 오는 27일 정규 1집 스페셜 버전 '플로럴 센스(Floral Sense)'를 발매한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