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중국 "한국의 시비곡직 분별 희망"...한중 회동서 불쑥 정찰풍선 거론한 이유는
알림

중국 "한국의 시비곡직 분별 희망"...한중 회동서 불쑥 정찰풍선 거론한 이유는

입력
2023.02.15 19:30
8면
0 0

쑨웨이둥 외교부 부부장-정재호 주중대사 회동
조현동 차관 "미국 신뢰" 발언에 불쾌감 표현

정재호(왼쪽) 주중 한국대사가 14일 중국 외교부 청사에서 쑨웨이둥 중국 외교부 부부장을 만나 한중 간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정재호(왼쪽) 주중 한국대사가 14일 중국 외교부 청사에서 쑨웨이둥 중국 외교부 부부장을 만나 한중 간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중국이 '정찰풍선' 문제에 대해 한국의 "이성적 판단"을 당부하고 나섰다. 미국과 최대 갈등 사안으로 떠오른 정찰풍선 문제를 두고 한국 정부가 미국 입장에 기운 듯한 태도를 보이자 곧장 불쾌감을 표한 것으로 해석된다. 중국은 미군이 격추한 정찰풍선에 대해 '기상관측용 비행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15일 중국 외교부는 홈페이지를 통해 쑨웨이둥 외교부 부부장(차관 격)이 전날 정재호 주중 한국대사를 만나 한중 간 현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양측은) 중한 관계 발전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다음 단계의 교류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쑨 부부장은 미국이 중국 민간 무인비행선을 격추한 데 대한 중국의 입장을 명확히 밝혔다"면서 "한국 측이 시비곡직을 분별하고 객관적이고 이성적이며 공정한 판단을 내리기를 희망했다"고 덧붙였다.

정 대사가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는 구체적으로 전해지지 않았다. 주중 한국대사관은 이날 홈페이지에서 양측 간 회동 소식을 공개했지만, 정찰풍선 관련 내용은 담기지 않았다.

두 차관의 공식 회동은 이번이 처음이다. 상견례 성격이 짙은 자리에서 쑨 부부장이 불쑥 정찰풍선 문제를 꺼낸 것은 한국이 이 사안과 관련해 미국 발표를 신뢰한다고 밝힌 데 대한 견제구로 풀이되고 있다.

앞서 조현동 외교부 1차관은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가 끝난 뒤 "우리는 다른 나라의 영토 주권에 대한 어떤 침해도 용납할 수 없고 이에 대해 국제법에 따라 필요한 조처를 할 수 있음을 분명히 해 왔다"고 밝혔다. 또한 "이것은 우리의 분명한 입장이며 우리는 미국의 동맹으로서 이 이슈에 대해 미국이 공식적으로 밝힌 바를 신뢰한다"고 말했다. 뒤집어보면 "민간용 기상관측 비행체가 불가항력적으로 미 영공에 진입한 것"이라는 중국 주장을 믿기 힘들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는 언급이다.

중국 측의 항의 소식이 전해지자 한국 정부 고위 당국자는 워싱턴 특파원단 간담회에서 '원론적 입장'이었을 뿐임을 강조했다. 이 당국자는 "(중국이) 정확히 어떤 부분에 이의나 불만을 제기했는지 확인 못 했다"고 전제한 뒤, "어떤 나라도 그런 정찰기구로 다른 나라 영토·주권을 침해해선 안 된다는 원칙적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을 겨냥한 게 아니라, 영토 주권 문제에 대한 원론적 입장이었다는 뜻이다.

정 대사와 쑨 부부장의 회동에선 한반도 문제도 논의됐다. 정 대사는 이 자리에서 "중국이 이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직면한 한국의 정당한 안보 우려에 대해서도 고려할 때가 됐다"고 밝혔다. 북한을 비핵화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한 중국의 대북 압박을 주문한 것이다. 중국 외교부는 이 부분을 발표문에 담지 않았다.

베이징= 조영빈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