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김기현, 이상민 탄핵 표결 앞두고 "이재명 리스크 손절해야”
알림

김기현, 이상민 탄핵 표결 앞두고 "이재명 리스크 손절해야”

입력
2023.02.08 10:50
0 0

“이상민 탄핵은 민주당 자충수가 될 것"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8일 서울 여의도 자유기업원 열림홀에서 열린 시민사회연석회의 주최 토론회 '집권여당과 시민사회, 협치 어떻게 할 것인가?'에 참석해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고영권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8일 서울 여의도 자유기업원 열림홀에서 열린 시민사회연석회의 주최 토론회 '집권여당과 시민사회, 협치 어떻게 할 것인가?'에 참석해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고영권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탄핵소추안 본회의 표결을 앞두고 탄핵을 주도한 더불어민주당, 나아가 이재명 민주당 대표에 대한 공세에 나섰다.

김 후보는 8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민주당이 가야 할 길은 이상민 탄핵이 아니라 이재명 리스크 손절’이라는 글을 게시했다. 그는 이 장관 탄핵 표결에 대해 “이 장관 탄핵은 ‘이재명 리스크’가 드디어 회복 불능의 ‘민주당 리스크’로 전환되는 자충수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야당의 이 장관 탄핵에 대해 “법적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며 “거대 야당의 비겁한 힘자랑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태원 참사’ 책임 규명을 위한 경찰 수사와 국정조사를 거쳤지만 이 장관의 탄핵 사유가 발견되지 않았다는 것이 김 후보 주장이다.

김 후보는 “한 나라의 장관에 대한 탄핵을 힘자랑용으로 쓰는 의석수 깡패 야당의 수준이 참담하기 그지없다”며 “역시 뒷골목 조폭은 민생의 적이고, 여의도 조폭은 국가와 국민의 적”이라고 비판했다.

김 후보는 이어 “이 장관 탄핵은 또 다른 국무위원 탄핵과 대통령 끌어내리기를 위한 정지작업”이라며 “민주당의 자충수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민주당이 이렇게 이 장관 탄핵을 무리하게 강행하는 것은 “이재명 민주당 대표 때문”이라며 “이 대표가 자신의 사법 리스크를 방어하고 알량한 정치생명을 유지하기 위해 민주당 전체를 사지로 몰고 있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또, “이재명 리스크에 대한 손절 없이 민주당의 미래는 없다. 이재명 폭탄을 제거해야 민주당이 산다”면서 “협치를 바란다면 민주당이 먼저 이재명 리스크 손절로 정상화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아람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