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말도 안 돼"…기상캐스터들, '더 글로리'에 소신 피력
알림

"말도 안 돼"…기상캐스터들, '더 글로리'에 소신 피력

입력
2023.01.11 18:37
0 0

'더 글로리'의 뜨거운 인기 속 기상캐스터에 몰린 관심
김가영부터 양태경까지…직접 밝힌 기상캐스터 직업군

극중 박연진의 직업 기상캐스터를 두고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유튜브 영상 캡처

극중 박연진의 직업 기상캐스터를 두고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유튜브 영상 캡처

넷플릭스 '더 글로리'가 폭발적인 인기를 끌면서 캐릭터들의 직업과 특징들까지도 화제다. 특히 극중 박연진의 직업 기상캐스터를 두고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최근 MBC 기상캐스터 김가영은 자신의 SNS를 통해 "'더글로리' 팩트 체크"라면서 직업적 소신을 드러냈다. 극중 박연진은 기상캐스터지만 직접 원고를 작성하지 않고 작가를 고용한다. 특히 남편의 재력으로 방송국에 광고를 붙이면서 재계약을 노리는 인물이다.

먼저 김가영은 "원고를 대신 써준다? CG의뢰부터 취재와 원고작성까지 오롯이 캐스터의 몫. 때로는 제보 사진, 음악과 의상, 소품까지도"라고 강조했다. 이에 기상캐스터 출신 안혜경도 댓글로 "인정"이라고 공감했다. 기상캐스터들의 소신 발언이 화제를 모으자 안혜경은 "저격도 일침도 아니"라면서 "배우님의 연기와 작품을 재밌게 봤다는 말에 공감해 적은 글이었는데, 보시는 분에 따라 오해를 하거나, 불편한 분들이 계실 수도 있다는 생각은 정말 하지 못했다"고 사과하는 해프닝이 일기도 했다.

SBS 기상캐스터 양태빈도 유튜브를 통해 '더 글로리'에서 묘사되는 기상캐스터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극중 박연진이 "이 방송국은 나한테 달에 꼴랑 220만원 준다"는 대사를 두고 양태빈은 "드라마에 나오는 장면들이 실제와 흡사한 것도 있지만 상당히 다른 부분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회사마다, 뉴스마다, 연차마다, 사람마다 다르다. 그래도 기상캐스터는 이것(220만원)보다는 더 많이 번다. 우리 회사 SBS는 돈을 많이 주는 편"이라고 밝혔다.

특히 대리 원고 작성에 대해선 "말도 안 된다. 이런 경우가 있다면 제가 원고를 써 주고 싶다. 저 정말 잘 쓴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양태경은 "드라마는 드라마일 뿐 '저렇게 나쁜 기상 캐스터가 있는 거 아니냐'는 생각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당부의 말을 덧붙였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