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김판곤의 말레이시아, 미쓰비시컵 결승 진출 좌절... 한국 감독간 결승 대결 무산
알림

김판곤의 말레이시아, 미쓰비시컵 결승 진출 좌절... 한국 감독간 결승 대결 무산

입력
2023.01.11 00:12
0 0

말레이시아, 태국에 0-3 완패
1, 2차전 합계 1-3으로 결승행 무산
박항서의 베트남은 태국과 결승 대결

말레이시아의 하킴 하산(왼쪽)과 태국의 피아돌 참라사메가 10일(현지시간) 태국 파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동남아시아축구연맹(AFF) 미쓰비시 일렉트릭컵(미쓰비시컵) 준결승 2차전에서 볼 경합을 하고 있다. 파툼타니=AFP 연합뉴스

말레이시아의 하킴 하산(왼쪽)과 태국의 피아돌 참라사메가 10일(현지시간) 태국 파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동남아시아축구연맹(AFF) 미쓰비시 일렉트릭컵(미쓰비시컵) 준결승 2차전에서 볼 경합을 하고 있다. 파툼타니=AFP 연합뉴스

‘동남아시아 월드컵’ 사상 최초의 한국 감독간 결승 맞대결이 무산됐다.

김판곤 감독이 이끄는 말레이시아는 10일(한국시간) 태국 파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동남아시아축구연맹(AFF) 미쓰비시 일렉트릭컵(미쓰비시컵) 준결승 2차전에서 태국에 0-3으로 완패했다.

말레이시아는 1차전에서 태국에 1-0으로 승리했지만, 1, 2차전 합계 1-3으로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이로써 결승에 선착한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의 대결 상대는 디펜팅 챔피언인 태국으로 결정됐다. 태국은 이 대회 최다 우승국(6회)이다.

말레이시아는 전반 19분 태국의 티라실 탕다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며 전반을 0-1로 마쳤다. 이어 후반 10분과 후반 26분 보딘 파라와 아디삭 크라이손에게 연달아 골을 내주며 완패했다.

말레이시아는 비록 결승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지난해 1월 김판곤 전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장을 감독으로 선임한 후 1년 만에 대회 4강에 오르며 가능성을 보여줬다.

베트남과 태국은 이달 13일과 16일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결승전을 치른다. 박항서 감독은 이번 대회 결승을 끝으로 베트남 대표팀 사령탑에서 물러난다.

박주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