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겨울철 빙판길 ‘꽈당’… 골반뼈 금만 가도 큰일

입력
2023.01.09 21:22
0 0

'고관절 골절되면 고령인 죽는다'는 말은 옛말

한국일보 자료사진

한국일보 자료사진

추운 날씨 탓에 꽁꽁 언 손을 호주머니에 넣고 빙판길을 걷다 자신도 모르게 넘어지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때 엉덩방아를 잘못 찧으면 뼈가 골절될 수 있다.

특히 고관절(엉덩관절)은 실금이 생기더라도 수술해야 하는 경우가 있어 전문가들은 꼭 의료기관을 방문해 검사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박장원 이대서울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골다공증을 앓고 있는 고령 환자는 빙판길에서 가벼운 충격을 받아도 큰 골절로 이어질 수 있어 위험성이 크다”고 했다.

빙판길에서 넘어지면 손목ㆍ허리ㆍ고관절이 가장 흔하게 부러지는데 이 중 허리와 고관절 골절이 환자 거동을 크게 제한해 2차적 문제를 일으킨다.

고관절 주변 골절은 체중이 직접적으로 실리는 대퇴 경부 골절이나 전자간 골절이 가장 흔하고, 환자들은 다친 이후에 꼼짝도 하기 힘들어 응급실을 통해 병원에 오는 사례가 많다.

고관절 골절 시 인공관절 반치환술이나 금속정을 삽입하는 골절 고정술 등 수술이 필요하며, 지병이 많다고 포기하기보다는 종합병원 이상급 의료기관에서 치료를 시도하는 것이 좋다.

박장원 교수는 “최근 90대 심지어 100세가 되더라도 적극적으로 수술적 치료를 하고 있으며, 수술 결과가 상당히 양호한 편이므로 나이가 많다고 포기하지 않고 119나 구급차를 통해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박 교수는 “치골이나 대퇴부 끝 쪽 골절이 문제인데 대부분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지 않지만, 미세한 골절선의 존재나 방향에 따라서는 적극적 수술적 치료가 골절의 악화를 예방할 수도 있기에 정형외과 진료를 권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밤에는 얼어붙은 바닥이 잘 보이지 않고 차도나 골목길에서는 시야가 제한돼 사고 위험이 높다. 하지만 꼭 외부만이 아니라 집 안에서, 특히 화장실을 오갈 때도 많이 넘어지기에 노인이 거주하는 공간의 화장실 환경이 미끄럽지 않은지 점검이 필요하다.

박장원 교수는 “‘나이가 많은 사람이 고관절이 부러지면 죽는다’고 알려진 것은 과거 일이다. 최근 임상 결과는 적극적 수술 치료가 궁극적으로 환자의 사망률을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나이가 많다고 치료를 포기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일상생활 속 낙상 예방법]

①항상 천천히 일어나고천천히 앉기. 누웠다 일어나기 전 간단한 준비운동을 하자.

②날이 너무 추운 날에는 외출을 삼가자.

③가급적 평지를 걷고 장갑을 끼고 손은 주머니 밖에 두자.

④침대는 낮게, 적절한 조명, 발에 걸릴만한 것을 치우자.

⑤화장실엔 물기 없게, 손잡이나 미끄럼 방지매트를 설치하자.

⑥부엌과 선반에 물건은 낮게, 꺼낼 땐 바퀴 없는 튼튼한 발판의자로.

⑦주기적인 운동과 단백질을 섭취하자. 그냥 걷기 보다는 근력과 균형 운동을 늘리자.

⑧지나친 저염식은 피한다. 아주 적은 음주도 좋지 않다.

⑨요실금이나 밤에 화장실을 자주 가면 꼭 치료받자.

⑩약이 너무 많거나 수면제가 필요하면 반드시 병원에서 상담 받아 약을 조절하자.

<서울아산병원 제공>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