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발칸 화약고'에 또 전운…세르비아, 최고 수준 전투 태세 발령
알림

'발칸 화약고'에 또 전운…세르비아, 최고 수준 전투 태세 발령

입력
2022.12.27 22:58
0 0

코소보 북부 민족 갈등…세르비아계 주민 도로 봉쇄

27일 코소보 북부 미트로비차의 도로가 두 대의 트럭으로 막혀있다. 이 지역의 세르비아계 주민들은 코소보 정부의 '차량 번호판 교체' 정책에 항의하다 자진 사퇴한 전직 경찰관 A씨의 체포에 항의하며 도로를 봉쇄하는 등 시위를 벌이고 있다. 미트로비차=AP 연합뉴스

27일 코소보 북부 미트로비차의 도로가 두 대의 트럭으로 막혀있다. 이 지역의 세르비아계 주민들은 코소보 정부의 '차량 번호판 교체' 정책에 항의하다 자진 사퇴한 전직 경찰관 A씨의 체포에 항의하며 도로를 봉쇄하는 등 시위를 벌이고 있다. 미트로비차=AP 연합뉴스

세르비아 정부가 '앙숙' 코소보와의 긴장이 높아지자 26일(현지시간) 군 전투 준비 태세를 최고 등급으로 격상했다. '유럽의 화약고' 발칸반도에 또 다시 전운이 감돌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밀로스 부세비치 세르비아 국방장관은 성명을 내고 "알렉산다르 부치치 대통령이 군에 최고 등급의 전투태세를 갖출 것을 명령했다"며 "코소보에 있는 세르비아인들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치치 대통령은 또 특수부대 병력을 기존 1,500명에서 5,000명으로 증원할 것을 지시했다.

이 성명은 부세비치 장관이 전날 남부 국경도시 라스카를 시찰한 뒤에 나왔다. 라스카는 코소보와의 국경에서 약 10km 떨어진 곳으로, 세르비아 육군 병력이 주둔하고 있다.

최고 경계령을 내린 배경에는 세르비아와 국경을 접한 코소보 북부 지역에서 발생한 민족 갈등이 있다. 코소보의 180만 인구 중 알바니아계는 92%, 세르비아계는 6% 정도다. 세르비아계 주민 대다수는 코소보 북부에 살며 실질적인 자치권을 행사하고 있다.

그러다 지난 7월 코소보 정부는 세르비아계 주민들이 써오던 세르비아 발급 자동차 번호판을 금지했다. 이에 세르비아계 경찰 600여 명과 시장, 공무원, 법관 등이 집단 사퇴했다. 번호판 분쟁은 유럽연합(EU)과 미국의 중재로 일단락됐다.

이번 사태의 핵심인 전직 세르비아계 경찰관 A씨도 이때 사퇴했다. 그는 코소보 정부에 시위하는 과정에서 코소보 경찰을 공격한 혐의로 체포됐다. 이에 세르비아계 주민들은 "A씨가 코소보 수도 프리슈티나로 이송되는 걸 막겠다"며 지난 10일부터 북부 도시 미트로비차 등의 주요 도로를 트럭으로 봉쇄했다. 도시 곳곳에서 총격과 폭발도 발생했다.

코소보 정부는 성명을 통해 "범죄 조직과는 대화할 수 없다" 며 "이동의 자유는 회복돼야 한다. 어떤 도로도 봉쇄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세르비아는 '세르비아계 주민 보호'를 명분으로 주민들이 설치한 바리케이드를 강제 철거하면 군사 압박에 나서겠다고 한 상태다.

과거 유고슬라비아 사회주의 연방공화국에 속해 있던 코소보는 1998년 연방 해체 당시 세르비아로부터 분리 독립을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내전이 발발해 약 1만3,000명이 학살당했다. 코소보는 결국 2008년 독립을 선언했지만, 세르비아는 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장수현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