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볼일 보고 비누로 손 씻는 국민 10명 중 3명뿐…이유는 "귀찮아서"
알림

볼일 보고 비누로 손 씻는 국민 10명 중 3명뿐…이유는 "귀찮아서"

입력
2022.12.27 17:51
수정
2022.12.27 17:58
0 0

용변 후 비누로 손 씻기 29.4%로 작년보다 감소
비누로 30초 이상 손 씻는 비율 고작 1.73%
젊을수록, 남성보다 여성이 비누로 깨끗이 씻어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화장실에서 용변을 본 뒤 비누로 손을 씻고 나오는 국민은 10명 중 3명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물로만 씻은 사람까지 더하면 그나마 10명 중 6명 정도가 손을 씻었다. 젊을수록, 남성보다는 여성이 비누로 손을 깨끗이 씻는 편이었다.

질병관리청은 국제한인간호재단과 진행한 '2022년 지역사회 감염병 예방행태 실태조사'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성인 4,269명을 대상으로 손 씻기 습관을 조사한 것이다. 화장실을 이용하고 나온 1,552명에 설문조사를 했고, 나머지 2,717명은 조사원이 전국 99개 공중화장실에서 직접 관찰했다.

용변 후 손 씻기 실천율은 66.2%로 전년(66.3%)과 비슷했다. 물과 비누로 손을 씻거나 물로만 손을 씻은 사람을 합친 비율이다. 다만 코로나19 유행 첫해인 2020년(75.4%)과 비교하면 9.2%포인트 줄었다.

용변 후 손 안 씻는 비율 남성 40.7%, 여성 27%

2013~2022년 용변 후 손 씻기 실천율 추이. 질병관리청 제공

2013~2022년 용변 후 손 씻기 실천율 추이. 질병관리청 제공

비누를 사용해 손을 씻은 사람의 비율은 29.4%로 전년(30.6%)보다 1.2%포인트 감소했다. 이 중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씻는 이들은 지난해보다 0.29%포인트 증가했지만, 비율 자체가 1.73%로 극히 적었다. 질병청이 안내하는 올바른 손 씻기는 비누를 사용해 30초 이상 손등과 손바닥, 손가락 사이를 깨끗이 씻는 것이다.

젊을수록, 남성보다는 여성이 비누로 손을 많이 씻었다. 20·30대는 이 비율이 35.9%였지만, 60세 이상은 24.1%로 떨어졌다. 40·50대는 28.6%였다. 물로도 손을 씻지 않은 비율은 20·30대가 25.5%에 그쳤지만 40·50대는 34.9%였고 60세 이상은 40.5%나 됐다. 성별로 보면 비누로 손을 씻은 남성은 27.6%로 여성(31.1%)보다 적었다.

비누는커녕 물로도 손을 씻지 않은 비율은 차이가 확연했다. 남성은 40.7%였지만, 여성은 13.7%포인트 적은 27%로 조사됐다. 지역별 비누로 손 씻기 비율은 대도시(특별시·광역시)가 32.1%였고, 읍면지역과 중소도시는 각각 24.3%, 31.6%였다.

화장실 내 위생수칙 홍보물 부착 손 씻기에 도움

올바른 손 씻기 및 잘 씻기지 않는 부위. 질병관리청 제공

올바른 손 씻기 및 잘 씻기지 않는 부위. 질병관리청 제공

용변 후 전혀 손을 씻지 않은 비율은 올해 33.8%로 지난해(33.7%)와 비슷했다. 손을 씻지 않은 이유를 묻자 '귀찮아서(44.4%)'란 답변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습관이 되지 않아서'(20.2%), '바빠서'(18.5%) 순이었다.

올바른 손 씻기 방법 등 위생수칙 홍보물은 손 씻기 비율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됐다. 위생수칙 홍보물이 붙은 화장실에서 비누로 손 씻기 비율은 32%였지만 홍보물이 없는 화장실(27%)은 5%포인트 적었다.

류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