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라얀의 기적' 쓴 황희찬 결승골... '올해의 골'로 선정
알림

'알라얀의 기적' 쓴 황희찬 결승골... '올해의 골'로 선정

입력
2022.12.27 13:43
수정
2022.12.27 14:02
23면
0 0

대한축구협회 '올해의 골' 투표 결과
카타르 월드컵 포르투갈전 황희찬 역전골 1위
'올해의 경기' 역시 포르투갈전

황희찬이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역전골을 성공시킨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알라얀=뉴스1

황희찬이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역전골을 성공시킨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알라얀=뉴스1

2022 카타르 월드컵 포르투갈전에서 황희찬(울버햄튼)이 터트린 결승골이 올해 최고의 골로 선정됐다.

대한축구협회가 이달 12~21일 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올해의 골’ 팬투표를 실시한 결과,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황희찬의 골이 1위를 차지했다고 27일 밝혔다. 당시 황희찬은 포르투갈의 코너킥 이후 공을 넘겨받은 손흥민(토트넘)과 함께 경기장을 질주했고, 손흥민이 상대 선수들에게 둘러싸여 있는 사이 페널티박스 안으로 침투했다. 이를 확인한 손흥민이 황희찬에게 패스를 찔렀고, 황희찬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천금 같은 오른발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추가시간 터진 이 역전골로 한국 축구대표팀은 12년 만에 월드컵 16강에 진출했다. 이 골은 총 투표자(2만2,360명)의 절반에 가까운 1만807명(48.3%)의 압도적 지지를 받으며 올해 최고의 골로 선정됐다.

올해의 골 2, 3위도 카타르 월드컵에서 나온 골이 장식했다.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조규성(전북 현대)이 넣은 다이빙 헤더 동점골이 2위(5,650표)를 차지했다. 백승호(전북)가 16강 브라질전에서 기록한 왼발 발리슈팅 골은 3위(2,961표)에 자리했다.

축구팬이 뽑은 ‘올해의 경기’도 카타르 월드컵 포르투갈전이었다. 짜릿한 2-1 역전승에 이어 우루과이와 가나전의 결과를 전 국민이 초조하게 기다렸던 순간, 그리고 16강 진출이 확정된 후 선수들이 보여준 단체 슬라이딩 세리머니가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73.5%(1만6,433표)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았다.

2위는 6월 6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칠레와의 평가전이었다. 손흥민은 이날 완벽한 프리킥골로 자신의 A매치 100번째 출전을 자축하며 2-0 승리를 이끌었다. 3위는 6월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집트와의 평가전이었다. 대표팀은 4골을 몰아넣는 골 잔치로 4-1 대승을 거뒀다.

박주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