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정성이 쇠와 금을 뚫는다" 중소기업인들이 꼽은 2023년 사자성어 '금석위개'
알림

"정성이 쇠와 금을 뚫는다" 중소기업인들이 꼽은 2023년 사자성어 '금석위개'

입력
2022.12.27 12:00
0 0

'사자성어로 풀어 본 중소기업 경영환경 전망조사' 결과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올해보다 더 어려운 내년이 전망되는 가운데 중소기업인들은 내년 사자성어로 '금석위개(金石爲開)'를 꼽으며 위기 돌파의 굳은 의지를 다졌다.

27일 중소기업중앙회가 공개한 '사자성어로 풀어 본 중소기업 경영환경 전망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26.2%는 내년 사자성어로 '금석위개'를 선택했다. 이번 조사는 중소기업 500개 사를 대상으로 시행됐다.

금석위개는 정성이 쇠와 금을 뚫는다는 뜻으로, 강한 의지로 정성을 다하면 어떤 일이든지 다 해낼 수 있다는 의미를 가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의 충격이 여전한 가운데, 고물가·고금리·고환율의 복합경제위기까지 겹쳐 어느 때보다 어려운 한 해를 보낸 중소기업인들이 내년에는 위기를 도약의 발판으로 삼아 성과를 거두겠다는 굳은 의지를 나타낸 것이다.

이를 위해 중소기업 대부분은 내년 경영환경에 대한 대응전략으로 '거래서 확대 등 판로 다변화(56.8%)'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케팅 강화(44.4%), 채용 확대 등 경기회복 대비(30.4%), 기술개발 등 생산성 혁신(30.4%) 등도 뒤를 이었다.

내년 경영환경 개선에 가장 필요한 지원으로는 3고 대책 마련이 56.8%로 가장 높았고, 기업 규제 완화(38.6%), 생산 인력 지원(19.6%), 불공정한 거래관행 개선(19.4%) 등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한편 올해의 경영환경을 뜻하는 사자성어로는 '여리박빙(如履薄氷)'이 뽑혔다. 살얼음을 밟고 있는 것처럼 아슬아슬하고 위험하다는 뜻으로, 올 한 해가 쉽지 않았음을 보여준다.

김진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