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경북도 국비 11조 확보...역대 최대
알림

경북도 국비 11조 확보...역대 최대

입력
2022.12.25 14:00
0 0

영일만횡단구간 고속도로, 문경~상주~김천선 등 숙원 SOC 대거 반영
메타버스 혁신원자력 등 미래먹거리 사업 추진 동력 확보
산업위기 사업예산 반영으로 포항경제 회복 기대

경북도청 전경. 한국일보 자료사진

경북도청 전경. 한국일보 자료사진

경북도가 내년에 11조 원의 국비 예산을 확보했다.

경북도는 지난 24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정부예산에 고속도로와 철도 등 국책 건의사업 5조8,510억 원과 내년도 경북도 예산편성 국고보조금 5조1,004억 원 등 10조9,514억 원의 국비예산을 확보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2022년도에 확보한 10조175억 원 보다 9,339억 원(9.3%) 늘어난 역대 최대 국비확보 규모다.

도는 2023년 정부예산안에 국책 건의사업 5조6,029억 원을 반영했고, 국회 예산 심의과정을 통해 2,481억 원을 증액시켰다.

이 예산은 지역의 열악한 도로철도망 개선과 기반시설 확충을 위한 SOC사업, 경주에 건립 중인 혁신원자력 기술연구원(문무대왕 과학연구소)을 중심으로 한 소형모듈원자로 관련 사업, 포항 힌남노 위기극복을 위한 산업위기 선제대응관련 사업, 메타버스 관련 사업 등 미래먹거리 확보를 위한 신규 사업에 대부분 투자된다.

주요 SOC 사업으로는 도의 숙원사업인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예산 50억 원이 반영돼 본격적인 설계에 들어간다. 지난달 28일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문경~상주~김천선 연결철도 건설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예산 50억 원도 반영돼 수도권과 충청권, 남부권을 잇는 새로운 철도 교통망이 구축될 전망이다.

또 중앙선 복선전철화(도담~영천) 2,572억 원, 남부내륙철도(김천~거제) 1,786억 원, 동해선 전철화 155억 원, 포항~안동 국도확장 1,355억 원 등 계속사업 예산도 확보해 지역 교통망을 개선한다.

도는 혁신원자력 기술원구원 설립 454억 원, 혁신형 소형모듈원자로 기술개발사업 31억 원, 용융염원자로 기술개발사업 105억 원, 원자력 공동캠퍼스 1억 원 등 혁신원자력 관련 예산을 확보했다.

이는 경북이 소형모듈원자로(SMR) 등 혁신원자력 관련 산업의 선도지역이 될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특히 경주에 건립 중인 혁신원자력기술연구원은 향후 국내 혁신원자력 관련 연구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포항 철강기업에 대한 특별경영안정자금 1,126억 원과 통합관제센터 구축·물류 플랫폼 구축·차수벽 등 기반시설 강화사업 100억 원, 산단 빗물 펌프장 설계비 5억 원 등 1,231억 원이 반영돼 향후 산업위기 대응 및 지역경제 회복에 큰 힘을 실어 줄 예정이다.

또 '메타버스 수도 경북'을 천명한 경북도의 메타버스 콘텐츠 산업 활성화를 위한 한류메타버스 전당 조성사업 2억 원, 메타버스 콘텐츠 연구 거점기관 설립 5억 원, 한류 메타버스 데이터센터 건립 5억 원도 반영돼 메타버스 생태계 확장에 힘이 실렸다.

여기다 농촌공간정비사업 56억 원, 전기차 차세대 무선충전 규제자유 특구 61억 원, 경산 창업열린공간(스타트업파크) 조성 61억 원이 반영됐다. 또 xEv 보호차체 얼라이언스 기업지원 플랫폼 구축 10억 원, SMR단지 연계 감포 해양레저복합단지조성 20억 원, 신라왕경 타임머신 플랫폼 구축 90억 원, 해양바이오메디컬 실증연구센터 건립 3억 원, 환동해 블루카본센터 건립 5억 원, 심해과학 연구센터 건립 4억 원, 곤충·양잠산업 거점단지 조성 48억 원 등 신규사업 109건 2,809억 원이 대거 반영됐다.

특히 울진에 들어설 심해과학 연구센터는 '우주를 넘어 심해로'라는 심해연구 산업클러스터 조성의 전기가 될 전망이다. 환동해 블루카본센터 건립비 확보는 지속가능한 탄소중립과 동해안권 블루카본 관련 연구·교육·정책 추진에 청신호를 쏘아올리고 있다.

지난 2월24일 이철우(앞줄 오른쪽 7번째) 경북도지사 등이 메타버스 수도 경북을 선포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지난 2월24일 이철우(앞줄 오른쪽 7번째) 경북도지사 등이 메타버스 수도 경북을 선포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내년도 국비 확보를 이철우 도지사를 중심으로 행정·경제부지사, 실·국장 등이 수시로 관계 부처와 기획재정부, 국회를 방문해 사업 필요성을 설명하고 현안 사업의 정부예산 반영을 강력히 요청했다. 지난 10월부터는 예결위 소속 김영식 의원실에 국비지원 캠프를 설치하고 국비확보 전담팀이 상주하며 실국의 국비확보 활동을 지원했다.

한편 도는 지난 12일 도의회 의결로 12조821억 원 규모의 2023년 예산을 확정지었다. 이는 전년 대비 8,294억 원(7.4%) 늘어난 것으로 경북은 전국 도 단위에서 최고의 증가액을 기록하며 예산 12조 원 시대를 열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내년도 국비 11조 원 확보는 연초부터 목표를 세우고 지역 국회의원, 시군과 합심해 노력한 결과"라며 "어렵게 확보한 영일만횡단구간 고속도로, 문경~상주~김천선, 혁신원자력, 메타버스 등 핵심 사업예산이 내실 있게 쓰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준호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