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재벌집 막내아들' 송중기, 교통사고 당했다 "날 죽인 사람은 나"…시청률 25%
알림

'재벌집 막내아들' 송중기, 교통사고 당했다 "날 죽인 사람은 나"…시청률 25%

입력
2022.12.25 09:04
0 0
'재벌집 막내아들' 속 잔혹한 비밀이 밝혀졌다. 송중기는 일어날 일은 반드시 일어나고야 만다는 법칙을 다시 한번 떠올렸다. JTBC 캡처

'재벌집 막내아들' 속 잔혹한 비밀이 밝혀졌다. 송중기는 일어날 일은 반드시 일어나고야 만다는 법칙을 다시 한번 떠올렸다. JTBC 캡처

'재벌집 막내아들' 속 잔혹한 비밀이 밝혀졌다. 송중기는 일어날 일은 반드시 일어나고야 만다는 법칙을 다시 한번 떠올렸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15회에서는 피할 수 없는 운명의 굴레에 갇힌 진도준(송중기)과 윤현우(송중기)의 모습이 그려졌다. 진도준에게 다시 찾아온 죽음의 순간 범인으로 나타난 윤현우의 존재는 안방극장에 충격을 안겼다.

진도준은 명실상부한 순양물산 최대 주주로 거듭났다. 부도를 앞두고 있던 순양카드와 대영카드를 모두 사들이고 각각의 회사가 지닌 채무를 모두 상환했다. 진영기(윤제문)에게 넘어가게 돼 있었던 채권 담보물인 순양물산 지분을 차지한 진도준은 이항재(정희태)가 모은 차명 지분까지 손에 넣었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진도준은 곧 불법 대선 자금 전달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담당 검사는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소속이 된 서민영(신현빈)이었다. 서민영은 진도준의 수행비서인 하인석(박지훈)이 현찰을 전달했다는 증언을 토대로 수사하고 있었지만 내심 이를 지시한 진범은 따로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상무 백동민(강길우)의 등장은 판을 뒤바꿔놓았다. 진동기(조한철)의 최측근이었던 그는 하인석에게 자금 전달을 지시한 사람이 자신이며 배후에는 순양그룹 부회장 진동기가 있었다고 진술했다. 뒤이어 검찰에 소환된 진동기 역시 홀로 추락하지만은 않았다. 형 진영기가 아내 손정래(김정난) 집안의 돈을 이용해 순양물산 차명 지분을 사들인 사실을 고발했다. 사건은 순식간에 순양그룹의 불법 승계와 불법 자금 조성 문제로 번졌고 이들 가족 간의 진흙탕 싸움 역시 세상에 드러났다.

서민영은 이가 스스로를 미끼로 내 건 진도준의 함정이었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중간자로 움직였던 하인석이 완벽한 진도준의 사람이라는 점을 이미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서민영은 "승계를 위해서라면 불법이든 탈법이든 못 할 게 없는 사람으로 살겠다고?"라면서 진도준을 힐난했지만 돌아온 대답은 뜻밖에도 "나는 그런 재벌로는 살 수 없다는 뜻이야"라는 말이었다. 이어 진도준은 순양의 총수가 된다고 해서 자신이 더 나빠질 일 같은 건 없을 거라고 단언했다.

궁지에 몰린 진영기와 진성준(김남희) 부자는 서로를 공격하기 시작했다. 진영기는 눈앞에 닥쳐온 검찰 조사에 아들을 책임자로 내보내려 했다. 하지만 막상 카메라 앞에 선 진성준은 불법 자금 조성의 책임을 모두 아버지에게로 돌리며 보복에 나섰다. 가족의 흔적을 찾아볼 수 없는 이들의 싸움에 대중의 시선은 냉랭했다. 반면 진도준은 진양철(이성민)이 남긴 유산을 모두 기부하며 호의적인 여론을 얻어 갔고 주주총회에서 차기 회장으로 선임되기에 이르렀다. 여기에 미래를 아는 행운에 힘입어 서민영의 마음까지 녹이는 데 성공한 그는 낯설기만 하던 두 번째 인생에 뿌리내리는 듯 보였다.

그러나 일어날 일은 반드시 일어나고야 만다는 법칙은 예외 없이 그를 찾아왔다. 진도준은 다시금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했다. 희미해져 가는 시선 속 진도준은 겨우 범인의 얼굴과 마주했다. 그는 바로 윤현우 자신이었다. 다친 진도준은 '지난 생에 일어난 일은 이번 생에도 기어이 일어나고야 말았다. 그리고 날 죽인 사람은 나였다'고 생각했다. 상상치 못한 이들의 조우는 마지막까지 예측 불가의 전개를 예고했다.

한편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5회 시청률은 유료 가구 기준 자체 최고인 전국 25%, 수도권 28.2%를 돌파하며 전 채널 1위를 굳건히 지켰다. 최종회는 25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