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니켈 확보 대작전" SK온, 에코프로·中GEM과 인니 생산법인 설립 '맞손'
알림

"니켈 확보 대작전" SK온, 에코프로·中GEM과 인니 생산법인 설립 '맞손'

입력
2022.11.25 18:30
0 0

2024년 3분기, 순수 니켈 연 3만톤 규모 MHP 생산

신영기(앞줄 가운데) SK온 구매담당, 박상욱(오른쪽) 에코프로 부사장, 지앙 미아오(왼쪽) GEM 부총경리 등 3사 관계자들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인도네시아 니켈 중간재 생산법인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SK온 제공

신영기(앞줄 가운데) SK온 구매담당, 박상욱(오른쪽) 에코프로 부사장, 지앙 미아오(왼쪽) GEM 부총경리 등 3사 관계자들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인도네시아 니켈 중간재 생산법인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SK온 제공


SK온이 국내외 주요 배터리 소재기업들과 이차전지 핵심 소재인 '니켈' 공급망 강화에 나선다.

SK온은 24일 2차전지 소재 기업인 에코프로, 중국 전구체 생산기업인 거린메이(GEM)와 니켈 중간재 생산법인 설립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25일 밝혔다.

3사는 협약에 따라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주 모로왈리 산업단지에 '니켈·코발트 수산화혼합물(MHP)' 생산공장을 짓고 2024년 3분기부터 연간 순수 니켈 3만 톤(t)에 해당하는 MHP를 생산할 예정이다. 이는 전기차 배터리 약 43기가와트시(GWh), 전기차 기준 약 60만 대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앞으로 전구체 등 원소재 부문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3사는 니켈 산화광을 원료로 MHP를 만들기 위해 고압산침출 제련공정을 도입할 계획이다. 이 기술을 도입하면 보다 순도 높은 니켈 화합물을 만들 수 있다. 이미 MHP 생산 경험이 있는 GEM에서 이 기술을 제공할 예정이다.

니켈 중간재 MHP는 배터리용 전구체 생산에 사용되는 황산니켈의 주요 원료로 떠 오르고 있다. MHP는 다른 중간재보다 안정성이 높은데다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하다. SK온과 에코프로, GEM은 확보한 MHP를 기반으로 한국에서 황산니켈과 전구체 생산을 고려하고 있다. 또 SK온이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맺은 한국에서 황산니켈을 조달해 미국 내 전기차 배터리 생산에 투입하면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요건 충족도 기대할 수 있다.

신영기 SK온 구매담당은 "3사 협력은 글로벌 니켈 공급망을 안정적으로 구축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소재 기업들과 협력해 원소재 공급망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류종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