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토요일 낮부터 부쩍 추워져... 일요일 아침 전국 '영하권'
알림

토요일 낮부터 부쩍 추워져... 일요일 아침 전국 '영하권'

입력
2022.11.25 14:00
1면
0 0

중국 황사로 미세먼지 심해질 수도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소공원에서 겨울철 나무 보호를 위해 보온덮개를 씌우는 작업이 진행 중이다. 뉴시스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소공원에서 겨울철 나무 보호를 위해 보온덮개를 씌우는 작업이 진행 중이다. 뉴시스

주말부터 본격적인 겨울 날씨를 체감할 전망이다. 특히 일요일 아침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등 '반짝 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25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늦은 오후부터 중부지방과 전북에 짧은 비가 내린 뒤 토요일인 26일엔 낮 기온이 전날보다 4~9도 떨어지겠다.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차가운 대륙고기압 영향권에 들어서기 때문이다. 이날 아침 기온은 3~12도로 평년보다 다소 높겠지만 낮 기온은 5~18도로 전날(14~21도)에 비해 내려간다.

일요일 아침까지 반짝 추위가 이어진다. 27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6도에서 영상5도로 예보됐다. 전국 대부분 지역이 0도 이하라 춥겠다. 전날(26일)과 비교하면 10도 이상 아침 기온이 떨어지는 곳이 나오면서 많은 지역에서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얼 것으로 보인다. 다만 맑은 날 덕분에 낮 기온은 9~17도까지 오르며 평년(7~14도)보다 높겠다. 기상청은 "큰 일교차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23일 오전 서울 마포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한 의료진이 온풍기를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3일 오전 서울 마포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한 의료진이 온풍기를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고비사막과 내몽골고원에서 황사가 발원하면서 주말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가능성도 있다.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26일은 전국이 미세먼지 '보통' 수준인 가운데 황사 유입으로 오전에 일시적으로 수도권과 충청권, 호남권은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25일 황사 추가 발원량에 따라 영향 여부가 달라질 수 있다"며 "미세먼지 예보를 수시로 참고해 달라"고 설명했다.

28일부터 이틀간 전국에 비가 내리면서 추위는 평년에 비해 다소 누그러지겠지만, 비가 그친 뒤인 수요일(30일)부터는 다시 전국 아침기온이 영하권에 접어든다. 평년보다 기온이 떨어져 낮에도 영하권에 머무는 지역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전남과 제주에는 첫눈이 내릴 가능성도 있다.

곽주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