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커튼콜' 위기 맞이한 강하늘…시청률은 불안정
알림

'커튼콜' 위기 맞이한 강하늘…시청률은 불안정

입력
2022.11.15 08:22
0 0

'커튼콜' 배우들 호연에도 시청률 6%서 4%대로 하락
상승과 하락 반복하면서 불안정한 수치 눈길

'커튼콜' 시청률이 상승과 하락을 반복하고 있다. KBS2 제공

'커튼콜' 시청률이 상승과 하락을 반복하고 있다. KBS2 제공

'커튼콜' 시청률이 상승과 하락을 반복하고 있다.

1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4일 방송된 KBS2 '커튼콜' 5회는 전국 가구 기준 시청률 4.7%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의 6%보다 소폭 하락한 수치다. '커튼콜'은 1회 7.2%로 시작했으나 2회 3.1%로 반토막을 보인 바 있다. 이후 3회에서 다시 5%대로 진입에 성공했으나 다시금 하락한 지표다.

이날 방송에서는 자금순(고두심)의 손자 리문성(노상현)을 연기 중인 연극배우 유재헌(강하늘)이 우여곡절 끝에 호텔 낙원에서 일하게 된 모습이 펼쳐졌다.

앞서 자금순의 가짜 손자로 위장해 가문에 입성한 유재헌은 호텔 낙원 둘째 손자 박세규(최대훈)의 유전자 검사 압박이라는 큰 위기를 견뎌내며 단단해졌다. 유재헌은 다시 안정적인 연기를 펼치며 자금순을 안심시켰고, 한밤중에 핏자국을 남기고 사라졌던 자금순은 정원에서 산책 중인 모습으로 나타나 시청자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자금순은 손자 유재헌에게 호텔 일을 배워볼 것을 권했다. 사실은 박세연(하지원)이 동생의 미래를 생각해 자금순에게 먼저 제안했던 것. 자금순이 호텔 취업을 권하자 다들 마음에 파동이 일었다. 박세규는 자신에게 무심한 할머니에게 섭섭했고, 박세준(지승현)의 아내 현지원(황우슬혜)은 다시 꿈을 펼쳐보고 싶은 자아가 꿈틀거렸다. 가짜 손자를 데리고 온 정상철(성동일)은 뜻밖의 시나리오에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을 드러냈다.

호텔 입사 제안에 펄쩍 뛰게 된 것은 유재헌도 마찬가지지만 박세연이 옷매무새를 정리해줘 마치 신혼부부의 케미로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안겼다.

전 약혼자 박세연의 마음잡기에 급급한 배동제(권상우)는 유재헌에게 고가의 옷을 선물하면서 자금순으로부터 상속받게 될 지분을 자신에게 넘겨 달라 했다. 박세연이 원하는 지분을 자기 손으로 주고 싶었던 것이지만 유재헌은 분노가 차올랐다.

배동제와 실랑이 벌이는 동안 자리를 비웠다는 이유로 세탁 서비스로 업무가 변경됐다. 그리고 그곳에서 유재헌은 또 다시 커다란 위기를 맞이하게 된 것. 가짜 손자가 되기 전 함께 연기했던 극단 식구들을 세탁실에서 맞닥뜨리게 되는 모습으로 엔딩이 장식돼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사면초가에 빠진 유재헌이 어떻게 위기에서 벗어날지 다음 회차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