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도심과 우주, 글자가 보여요" 스마트글라스 쓴 사우디 투자부 장관의 감탄사
알림

"도심과 우주, 글자가 보여요" 스마트글라스 쓴 사우디 투자부 장관의 감탄사

입력
2022.11.10 19:00
0 0

칼리드 알 팔리 사우디 투자부 장관, 컴업2022 참여
양국 모태펀드 기관 간 공동 벤처펀드 조성 등 논의

칼리드 알 팔리 사우디아라비아 투자부 장관이 10일 컴업2022에서 레티널사의 스마트글라스를 체험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칼리드 알 팔리 사우디아라비아 투자부 장관이 10일 컴업2022에서 레티널사의 스마트글라스를 체험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오! 도심과 우주, 글자가 보여요."


10일 국내 최대 스타트업 축제 '컴업(COME UP) 2022'에서 증강현실(AR)을 보여주는 스마트글라스를 쓴 칼리드 알 팔리 사우디아라비아 투자부 장관은 연신 감탄사를 내뱉었다. 이 안경은 AR 광학렌즈 전문기업 레티널이 만든 제품이다. 레티널의 스마트글라스는 일반 안경처럼 가볍고 얇은 게 특징이다. 알 팔리 장관은 "아이폰으로 영상을 보내면 그걸 이 안경으로 볼 수 있느냐"며 관심을 보였고, 김재혁 레티널 대표는 "물론 가능하다"며 "일반 안경처럼 쓰고 다니면서 (원할 때) 증강현실을 볼 수 있는 게 우리 제품의 특징"이라고 말했다.



사우디, 국내 스타트업 글로벌화에 최적

이영(오른쪽)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칼리드 알 팔리 사우디아라비아 투자부 장관과 함께 10일 컴업2022에서 국내 스타트업들을 둘러보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이영(오른쪽)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칼리드 알 팔리 사우디아라비아 투자부 장관과 함께 10일 컴업2022에서 국내 스타트업들을 둘러보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알 팔리 장관은 올해로 60주년을 맞은 한국·사우디 수교를 기념해 이달 중 방문 예정인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방문을 앞두고 한국 투자 관련 사전정지 성격으로 우리나라를 방문했다.

사우디는 K스타트업 글로벌화에 팔을 걷어붙인 우리 정부에게 미국 다음으로 중요한 나라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또한 줄곧 "미국 다음은 중동"이라 강조하며 오일 머니 유치 의지를 내비쳤고, 내년 1분기쯤 국내 스타트업의 중동 진출을 이뤄내도록 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에 중기부 차원에서 지난달부터 알 팔리 장관의 컴업2022 참여와 양국 스타트업 협업 방안 논의 등을 타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사우디 측은 게임, 엔터테인먼트 분야 스타트업에 특히 관심을 보였다. 이날 제일 먼저 발걸음한 곳도 메타버스 기업인 갤럭시코퍼레이션이다. 알 팔리 장관은 갤럭시코퍼레이션 측이 전광판에 실물 크기로 띄워 놓은 이영 장관의 아바타를 보고 "실물과 너무 닮았다"며 연신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후 레티널에 이어 방문한 씨드앤은 알 팔리 장관이 전날 밤 우리 정부 측에 '에너지 관련 스타트업도 보고 싶다'고 요구해 섭외됐다. 씨드앤은 사물인터넷(AIoT) 기반 온도 최적화 관리 솔루션을 개발해 주목받고 있는 스타트업 중 하나다. 중기부 관계자는 "사우디는 냉난방이 굉장히 중요한 나라다 보니 관심을 보이는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찾은 곳은 현대자동차의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털(CVC) 상담 부스로, 이곳에서는 신성우 CVC팀 상무와 국내 스타트업 투자 생태계 관련 얘기를 간단히 나눴다.

알 팔리 장관과 함께 컴업2022 현장을 둘러본 사우디 측 관계자는 "한국 스타트업들이 너무 발전돼 있다"며 "꼭 사우디로 진출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재혁 레티널 대표도 "중동에서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굉장히 적극적으로 하고 있고 해외 기업과의 조인트 벤처도 많이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레티널은 그동안 북미 시장을 주로 겨냥했는데 앞으로는 중동 시장 진출도 노려보려 한다"고 말했다.



알 팔리 장관 "한국 스타트업들, 글로벌화에 사우디 발판 삼아라"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 앞에서 두 번째)이 10일 칼리드 알 팔리(왼쪽 맨 앞) 사우디아라비아 투자부 장관과 양국 스타트업 교류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 앞에서 두 번째)이 10일 칼리드 알 팔리(왼쪽 맨 앞) 사우디아라비아 투자부 장관과 양국 스타트업 교류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알 팔리 장관은 컴업에 참여한 국내 유망 스타트업들을 둘러보기에 앞서 이영 장관과 면담을 갖고, 양국 모태펀드 기관 간 공동 벤처펀드 조성을 통한 혁신 벤처·스타트업 생태계 교류와 공동 성장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알 팔리 장관은 "사우디에서는 최근 4년 사이 스타트업 시장이 6배 커지는 등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한국 스타트업 중 글로벌 진출을 계획하는 회사들이 사우디를 발판 삼아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영 장관도 "'역동적 벤처투자 생태계 조성 방안'의 하나로 추진되는 스타트업 해외시장 진출 주요 상대국으로 사우디아라비아와 협력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알 팔리 장관은 이날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도 면담을 갖고, 양국 간 투자 확대 및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논의의 핵심은 2017년 시작된 '한·사우디 비전 2030 위원회'의 역할과 기능을 강화하는 데 있다. 현행 5개 협력 분야 중 제조와 에너지를 따로 떼내고, 농수산 분과를 새로 추가해 총 7개로 늘렸다. 앞서 양국은 '비전 2030'을 통해 사우디 내 67억 달러 규모의 합작 투자를 만들어내는 등 성과를 얻었다.

아울러 이창양 장관은 사우디가 최근 네옴(NEOM) 시티, 청정에너지 등 첨단 산업 분야에서 대규모 투자를 활발히 하고 있는 만큼, 스마트시티, 수소, 바이오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꾸준히 이어나갈 것을 제안했다.



김진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