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데이터와 기술 가지고 인천공항까지 자율주행 버스 타자"
알림

"데이터와 기술 가지고 인천공항까지 자율주행 버스 타자"

입력
2022.11.08 10:00
0 0

티맵-오토노머스에이투지 기술·서비스 맞손
공항버스, 화물차, 특수목적차 자율주행 협력

박서하(왼쪽) 티맵모빌리티 퓨처모빌리티 담당과 한지형 오토노머스에이투지 대표가 서울 중구 티맵모빌리티 본사에서 ‘자율주행 기술협력 및 상용화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티맵모빌리티 제공

박서하(왼쪽) 티맵모빌리티 퓨처모빌리티 담당과 한지형 오토노머스에이투지 대표가 서울 중구 티맵모빌리티 본사에서 ‘자율주행 기술협력 및 상용화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티맵모빌리티 제공


몇 년 안에 자율주행 리무진 버스를 타고 인천국제공항을 가는 일이 현실화될 전망이다. 이를 구체화하기 위해 국내 대표 모빌리티 소프트웨어(SW) 플랫폼 '티맵모빌리티'(티맵)와 자율주행 스타트업 '오토노머스에이투지'(A2Z)가 협력에 나섰다.

티맵은 7일 A2Z와 '자율주행 기술협력 및 상용화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티맵은 이번 MOU를 바탕으로 'TMAP' 서비스와 A2Z의 자율주행 기술 역량을 결집할 예정이다. 특히 '디지털 전환' 전략을 추진하는 공항버스와 화물차 분야에서 자율주행 기술 협력을 튼튼하게 한다. 공항버스 노선은 대부분 고속도로이기 때문에 일반 시내 도로보다 자율주행 기술 도입이 용이하다.

A2Z는 국내 최대 자율주행 실증 데이터를 보유한 스타트업이다. 2018년 7월 설립된 이후 현재까지 누적 실증 거리가 22만㎞에 달한다. A2Z 자율주행 솔루션은 버스에 안성맞춤인 비전 센서 인식 기능을 갖췄다. 또 차량 크기와 승객 탑승 시 무게를 고려해 제어하고, 버스 노선의 주행 코스 특성을 반영해 안정적 주행감을 유지한다.

두 회사는 자율주행 서비스 상용화를 위해 정부·지방자치단체 등과도 협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나아가 자율주행 차량을 통한 정밀 데이터를 모으고, 청소차량 등 특수목적차량 분야까지 자율주행 기술 서비스 협력의 폭을 넓혀 나갈 계획이다.

한지형 A2Z 대표는 "당사가 보유한 국내 최고의 실도로 자율주행 실적과 데이터를 바탕으로 대중교통과 특수목적차량의 완전 자율주행 상용화 기술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박서하 티맵 퓨처모빌리티 담당은 "정부의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에 발맞춰 단계적으로 공항버스 노선 등에 자율주행 기술을 적용할 것"이라며 "앞으로 완전 무인주행 운영을 목표로 기술 고도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류종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