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참사 때 잠들고, 사라진 경찰 수뇌부부터 수사해야

입력
2022.11.05 04:30
23면
0 0

이태원 핼러윈 참사 발생 당시 경찰 수뇌부의 지휘 공백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을 시민들이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이태원 핼러윈 참사가 있었던 지난달 29일 밤 윤희근 경찰청장이 참사 발생 사실을 모른 채 잠이 든 것으로 드러났다. 윤 청장이 참사 2시간이 지나서야 상황을 인지하기까지의 행적이 밝혀지면서 경찰 수뇌부 책임론이 한층 거세지고 있다. 뒷북 대응에 늑장 보고로 인명구조 골든타임을 놓친 김광호 서울경찰청장, 이임재 용산경찰서장의 행적은 여전히 의문투성이다.

4일 경찰청에 따르면 윤 청장은 개인 일정으로 방문한 충북 제천시에서 밤 11시에 취침한 바람에 11시 32분 문자 보고와 11시 52분 전화를 받지 못했다. 이튿날 0시 14분 통화로 비로소 상황을 알게 돼 즉시 서울로 출발했지만, 이미 너무 늦었다. 윤 청장에게 문자와 전화로 보고한 건 경찰청 상황담당관이다. 김 청장이 29일 밤 11시 36분 이 서장의 보고로 상황을 파악했는데, 상급자인 윤 청장에게 즉각 알리지 않은 점은 이해하기 어렵다. 김 청장은 참사 위험을 경고하는 시민들의 112 신고가 잇따르던 밤 9시 퇴근했다.

이 서장의 행적은 더 의아하다. 보수·진보단체 집회 관리를 지휘하기 위해 밤 9시까지 삼각지역 일대에 머물다 참사 전 이태원이 위험하다는 보고를 받았는데도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 약 2㎞ 떨어진 이태원에 참사 발생 50분 후인 밤 11시 5분에야 도착했다는 것도 선뜻 납득이 어려운데, 그로부터 30분가량 지나서야 직속상관인 김 청장에게 보고했다니 의혹이 생길 수밖에 없다. 가까운 녹사평역과 삼각지역에, 집회도 없던 서초에 경찰 기동대가 대기 중이었지만, 지휘부 누구도 투입 지시를 하지 않았다.

경찰 특별수사본부는 용산서 112상황실장과 현장 출동 경찰관 3명을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여기서 멈춰선 안 된다. 부실대응의 책임은 각자의 역할에 혼신의 힘을 다한 현장 경찰들이 아니라 안전관리 체계를 무너뜨린 수뇌부에 있다. 지휘 공백이 길어지는 사이 무고한 시민 156명이 숨졌다. 수사가 어디로 향하는지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