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일본·호주, 중국에 공동대응 신안보선언... 기시다 “방위비 증액”
알림

일본·호주, 중국에 공동대응 신안보선언... 기시다 “방위비 증액”

입력
2022.10.22 16:52
수정
2022.10.22 17:00
0 0

“지역안정 영향 긴급사태시 협의·대응”
“자위대·호주군 공동훈련, 시설 상호이용 심화”
“향후 5년 이내 일본 방위력 근본 강화”

기시다 후미오(왼쪽) 일본 총리와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가 22일 호주 서부 퍼스에서 악수하고 있다. 퍼스=교도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왼쪽) 일본 총리와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가 22일 호주 서부 퍼스에서 악수하고 있다. 퍼스=교도 연합뉴스

일본과 호주가 중국에 공동 대응을 강화하는 내용의 새 안보 공동선언을 발표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공동선언 발표 후 향후 5년 내 방위비 증액 방침도 밝혔다.

22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호주를 방문한 기시다 총리와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는 이날 퍼스에서 정상 회담을 한 뒤 '안전 보장에 관한 새로운 공동선언'에 서명했다.

일본과 호주의 새 공동선언은 역내 군사 움직임을 강화하는 중국을 염두에 두고 규칙에 기반을 둔 질서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주권이나 지역 안정에 영향을 주는 긴급 사태 발생 시 서로 협의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이는 중국의 경제·군사적 영향력 확대에 따른 양국의 공동 대응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공동선언에는 일본 자위대와 호주군의 공동훈련 실시와 시설의 상호 이용 등 협력을 심화하는 내용도 담겼다.

또 공동선언에는 공급망 구축을 포함한 경제 안보의 촉진과 민주주의와 인권 등 공통의 가치관을 강조하고 국제법에 근거한 평화적인 분쟁 해결을 촉구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기시다 총리는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반격능력(적기지 공격능력)을 포함해 "향후 5년 이내에 일본의 방위력을 근본적으로 강화하고 방위비를 증액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앨버니지 총리가 이를 강력히 지지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은 전했다.

김청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