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영국 건져낼 차기 총리는... '도로 존슨'이냐 '인도계 수낵'이냐

알림

영국 건져낼 차기 총리는... '도로 존슨'이냐 '인도계 수낵'이냐

입력
2022.10.22 04:30
11면
0 0

트러스 겨뤘던 수낵 '유력'... 존슨도 '준비 중' 
'혼란 최소화' 경선 짧게... 늦어도 28일 결과
경제난·보수당 불신... 누가 돼도 '어려운 길'

초고속 퇴진을 선언한 리즈 트러스 총리의 후임자를 놓고 영국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집권할 자격 없는 정당'으로 낙인찍힐 위기에 처한 집권 보수당은 후임자를 초고속으로 선출하기로 했다.

트러스 총리에게 자리를 내주고 불명예 퇴진한 보리스 존슨(58) 전 총리가 석 달 만에 귀환할 가능성이 거론될 정도로 전망은 혼미하다. 영국 언론들은 인도계 엘리트인 리시 수낵(42) 전 재무부 장관이 유력하다고 점치고 있다.

분명한 건 영국의 정치·경제 위기의 골이 워낙 깊어 누가 새 총리가 되든 가시밭길이 예고돼 있다는 것이다.

리즈 트러스 영국 총리가 10일 런던 다우닝가 10번지에서 사임을 발표하고 있다. 런던=로이터·연합뉴스


숨가쁜 일정… 늦어도 28일 새 총리 선출

의원내각제인 영국에선 집권당 대표가 총리가 된다. 보수당 대표 경선을 주관하는 평의원 모임 '1922 위원회'는 20일(현지시간) 오후 트러스 총리의 사의 발표 직후 경선 규정과 일정을 발표했다. 위기의식이 그만큼 크다는 뜻이다.

후보자 등록은 24일까지다. 입후보 요건은 '동료 의원 100명 이상의 추천'이다. 이전 경선의 요건(20명 이상의 추천)보다 까다롭다. 후보자가 난립하면 자중지란으로 비칠 수 있기 때문이다.

1명만 후보로 등록하면 총리로 직행한다. 사실상 추대하겠다는 뜻이다. 후보가 2명 이면 28일까지 전체 당원 대상 온라인 투표로 승부를 가른다. 우편 투표를 하지 않기로 한 것도 속도전을 위해서다. 보수당 소속 의원은 357명이라 후보는 3명까지 나올 수 있다. 후보가 3명이면 의원들의 투표에서 후보를 2명으로 압축한 뒤 온라인 투표를 진행한다.

영국의 새 얼굴은 늦어도 28일까진 선출된다. 트러스 총리 사임 발표 후 8일 만이다. 존슨 전 총리 사임(7월 7일)부터 트러스 총리 선출(9월 5일)까지 걸린 시간은 약 두 달이었다.

"감세안은 동화" 수낵 '유력', '불명예 퇴진' 존슨도 '의욕'


지난 9월 5일 영국 보수당 대표이자 총리로 선출된 리즈 트러스 총리 옆에 그와 경선에서 최종까지 겨뤘던 리시 수낵 전 재무부 장관이 앉아 있다. 런던=AP·연합뉴스

현재로선 수낵 전 장관이 가장 주목받는 후보이다. 7월 경선 때 수낵 전 장관은 의원 137명의 지지를 확보해 트러스 총리(113명)보다 앞서다 막판에 밀렸다. 수낵 전 장관은 출마 명분이 확실하다. 그는 '감세를 통한 경제 성장'이라는 트러스 총리의 구호를 "동화 같은 이야기"라며 비판해왔다.

존슨 내각 출신인 수낵 전 장관은 코로나19 국면에서 재무부 수장을 맡아 대규모 재정지원 정책을 안정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존슨 전 총리가 퇴진을 거부하며 버틸 때 사표를 내 존슨 전 총리를 벼랑 너머로 밀어낸 게 그이다. 그가 총리가 되면 영국 최초 유색 인종 총리가 된다.

보리스 존슨 전 총리가 9월 6일 런던 다우닝가에서 연설하는 모습. 런던=AP·연합뉴스

존슨 전 총리도 등판 쪽으로 마음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 그는 카리브해에서 휴가를 즐기다가 트러스 총리의 사의 표명 소식을 듣고 런던으로 복귀했다. 존슨 전 총리는 7월 총리 사퇴 연설에서 스페인어로 '다음에 보자'는 뜻인 '아스타 라 비스타, 베이비(Hasta la vista, baby)'라는 말을 남겨 복귀를 암시한 바 있다.

지난 경선에서 의원들로부터 105표를 받으며 선전한 페니 모돈트 보수당 원내대표도 유력 후보로 꼽힌다. 트러스 총리에게 사표를 내 트러스 시대의 마감을 앞당긴 엘라 브레이버만 전 내무부 장관도 거명된다. 케미 바데노크 국제통상부 장관, 벤 윌러스 국방부 장관도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트러스 총리의 감세안을 줄줄이 뒤엎어 '사실상 총리'라고 불린 제레미 헌트 재무부 장관은 불출마를 선언했다.

리즈 트러스 총리 사임 발표 다음날인 21일(현지시간) 영국 언론들의 1면이 관련 소식으로 가득 차 있다. 런던=AP·연합뉴스


누가 와도 첩첩산중... 취임 직후 예산안 발표도 변수

새 총리 앞엔 위기가 가득하다. 야당들은 "보수당을 더 이상 신뢰할 수 없다"며 조기 총선을 요구하고 있다. 2016년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이후 보수당 출신 총리가 5번 바뀌는 등 보수당은 영국을 안정적으로 이끌지 못했다.

최대 현안은 인플레이션을 비롯한 경제 문제다. 새 총리 취임 직후인 31일 재무부가 새로운 예산안을 내놓을 예정인데, 어떤 안을 내놓아도 여론의 호응을 얻기는 쉽지 않다. 예산안에 증세, 공공지출 축소 등 민감한 내용이 포함되면 보수당의 리더십이 또다시 흔들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베를린 신은별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