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나솔사계' 8기 영수, 백합에 드러낸 호감 "'나는 솔로' 때보다 설레"
알림

'나솔사계' 8기 영수, 백합에 드러낸 호감 "'나는 솔로' 때보다 설레"

입력
2022.10.21 08:30
0 0
'나는 솔로 : 사랑은 계속된다' 4기 영수와 8기 영수가 한 여자와의 삼각관계로 눈길을 끌었다. SBS 플러스·ENA 캡처

'나는 솔로 : 사랑은 계속된다' 4기 영수와 8기 영수가 한 여자와의 삼각관계로 눈길을 끌었다. SBS 플러스·ENA 캡처

'나는 솔로 : 사랑은 계속된다' 4기 영수와 8기 영수가 한 여자와의 삼각관계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플러스·ENA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솔로' 스핀 오프 '나는 솔로 : 사랑은 계속된다' 11회에서는 1기 영호, 4기 영수, 8기 영수가 새로운 인연 찾기에 나섰다.

태안의 한 민박집에서 만난 세 사람은 장미, 국화, 백합이라는 닉네임을 가진 여성 출연자 꽃 3인방을 맞이했다. 장미는 사전 인터뷰에서 자신을 아이돌 지망생 댄스 트레이너이자 안무가라고 소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그의 등장에 4기 영수는 '나는 솔로' 당시 최종 커플이었던 4기 정숙을 떠올린 듯 화들짝 놀랐다.

두 번째 여성 출연자인 국화는 사전 인터뷰에서 강남에 자가가 있다고 밝힌 뒤 "제가 버는 돈을 잘 굴려줄 수 있는 남자를 원한다"고 밝혔다. MC 데프콘은 "거기 계신 세 분은 돈을 갉아먹는 남자들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단아한 미모를 자랑하는 백합이 등장하자 8기 영수는 웃으며 호감을 표했다.

꽃 3인방은 사전 인터뷰 당시 감당하기 어려울 것 같은 출연자로 4기 영수에게 몰표를 던졌다. 하지만 함께 시간을 보낸 후 펼쳐진 첫인상 선택에서 반전이 펼쳐졌다. 국화와 백합이 그를 선택해 4기 영수가 3표 중 무려 2표를 휩쓸었다. 심지어 국화는 4기 영수에게 "잘생겼다"며 적극적으로 마음을 표현했다.

8기 영수와 장미, 국화는 함께 장을 보러 떠났다. 차 안에서 8기 영수는 백합을 마음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그 시각 민박집에 남은 백합은 1기 영호, 4기 영수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며 시간을 보냈다. 4기 영수는 "둘 중 누구를 닮은 아기를 낳고 싶으냐"고 돌발 질문을 던졌고 백합은 첫인상 선택에 이어 다시 한번 4기 영수를 선택했다.

이후 모두가 한자리에 모여 한밤중 파티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4기 영수는 묵묵히 고기를 구웠고, 장미와 백합은 그런 그에게 고기쌈과 맥주를 먹여줬다. 이를 본 MC 데프콘은 "저분이 왜 저런 대접을 받아야 해? 화가 나는데?"라고 격분해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모든 술자리가 마무리된 뒤 8기 영수는 제작진에게 "8기 때보다 오늘이 더 설렌다. 백합님이 그냥 좋다"고 고백해 시선을 모았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