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민 겹경사…'천원짜리 변호사' 시청률 12% 돌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남궁민 겹경사…'천원짜리 변호사' 시청률 12% 돌파

입력
2022.10.01 09:07
0 0

'천원짜리 변호사', 4회 만 시청률 두 자릿수 돌파
결혼 발표한 남궁민, 드라마 흥행으로 겹경사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 김지은이 환상의 팀플레이를 선보이면서 높은 시청률을 이끌어냈다. SBS 제공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 김지은이 환상의 팀플레이를 선보이면서 높은 시청률을 이끌어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SBS ‘천원짜리 변호사’에서는 천지훈(남궁민)과 백마리(김지은)이 상습 폭언과 갑질을 일삼는 대기업 전무 천영배(김형묵)를 둘러싼 두 가지 사건을 각각 수임, 완벽한 응징에 성공해 시청자들에게 두 배의 통쾌함을 선사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분은 최고 시청률 15.9%를 기록하며 폭발적인 상승세 속 주간 미니시리즈 전체 1위를 차지했다. 또한 수도권 13.5%, 전국 12.9%로 방송 2주만에 두 자릿수 시청률을 돌파, 금토드라마를 포함한 동 시간대 모든 프로그램 중에서 1위를 석권했다. 나아가 2049 시청률 역시 4.4%를 기록하며 한 주간 방영된 드라마 전체 1위를 달성했다. 이 같은 ‘천원짜리 변호사’의 놀라운 흥행 돌풍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관심이 고조된다.

앞서 갑질 주민 천영배의 차량을 일부러 파손하고 백마리에게 자신의 변호를 맡긴 천변은 사건 해결은 나 몰라라하고 구치소에 수감 중인 대기업 총수 모회장(정규수)의 접견을 가서 빙고 게임이나 즐기는 엉뚱한 행보로 웃음을 자아냈다.

백마리는 천변에게 받은 수임료 천 원을 돌려준 뒤 시보를 그만두겠다고 선언했다. 하지만 천변을 향해 절대적인 믿음을 보이는 사무장(박진우)과 천변에게 분명히 배울 점이 있을 거라는 할아버지 백현무(이덕화)의 설득에 백마리는 마음을 고쳐먹고 다시 변호사 사무실로 돌아갔다.

이때 천변 사무실에 새로운 의뢰인 김태곤(손인용)이 찾아왔다. 대기업 전무의 운전기사인 김태곤은 상습적인 폭언과 폭행을 당하는 피해자로 앞서 백마리와 사무장이 진행했던 무료 법률 상담의 내담자였다.

이윽고 결전의 날이 찾아왔고 천영배의 아파트 단지에 구름떼 같은 취재진이 몰려들었다. 이는 백마리의 작품이었다. 천영배가 자신의 차량을 파손한 경비원에게 수리비를 요구하지 않고 넓은 아량으로 용서했다는 거짓 미담을 언론에 제보한 것이다. 평소 대외적 이미지 관리에 목숨을 걸던 천영배는 취재진 앞에서 등 떠밀리듯 착한 사람 코스프레를 펼쳤고, 이로써 백마리는 차 사고를 수습하고, 경비원의 일자리를 유지시키고, 표면적으로나마 천영배를 개과천선 시키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천영배의 인성은 쉽게 변할 리 없었고, 갑질 진상 응징의 최종 단계는 천변 손에 맡겨졌다. 알고 보니 그동안 천변이 접견해온 모회장은 천영배가 쩔쩔매던 상사였고, 천변은 모회장의 변호를 맡아 집행유예로 풀려나게 해주며 호가호위하던 천영배에게 보란 듯이 ‘수퍼 갑’을 만들어줬다.

나아가 천영배에게 갑질 피해를 당한 직원들의 집단 소송 대리인으로 돌변해, 자신이 구치소에서 방금 꺼내준 모회장을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천변은 모회장에게 ‘빙고 게임’을 하자는 황당한 제안을 했다. 자신이 지면 고소를 취하할 테니, 이기면 피해자들을 향한 정중한 사과와 합당한 보상, 재발 방지에 대한 약속에서 나아가 천영배를 사직케 하라는 것이었다.

천변과의 빙고 게임에 진심인 모회장은 제안을 흔쾌히 받아들였고 정식 빙고 대회장까지 마련해 빅 이벤트를 열었다. 천변은 빙고를 일순간 자신과 백마리 둘 만의 수수께기로 바꾸며 흐름을 단숨에 뒤집었다.

천변이 근로기준법 76조 2항의 내용을 은근히 말하면 백마리가 천변이 원하는 숫자를 추리하는 식으로 천변 팀은 짜릿한 승리를 쟁취했다.

이처럼 ‘천원짜리 변호사’ 3화에서는 느물느물 괴짜 같은 천변의 치밀한 면모가 짜릿한 전율을 선사했다. 동시에 단순한 승소가 아니라 의뢰인들의 현실과 삶까지 깊이 있게 들여다보는 천변의 남다른 마음씀씀이가 드러나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극 말미, 천변이 수임료를 천 원만 받는 것에 의문을 드러내는 백마리를 향해 천변이 “이유 나도 몰라요. 나도 궁금합니다. 왜 천 원이었는지. 꿈이었겠죠”라는 뜻 모를 이야기를 남겨 천변이 갖고 있는 사연에 깊은 궁금증을 품게 만들었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