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재명 타깃 동시다발… 인력 늘리며 고강도 수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검찰, 이재명 타깃 동시다발… 인력 늘리며 고강도 수사

입력
2022.09.26 04:30
0 0

이재명 선거법 위반 기소 후 '본류 수사' 주력
대장동·위례, 쌍방울, 성남FC 등에 화력 집중
민주당 반발에도 사실상 전면전 수사결과 주목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전경.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한 검찰 수사가 갈수록 전선을 확대하며 강도를 높이고 있다. 이달 초 대장동·백현동 개발사업 관련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이 대표를 재판에 넘긴 검찰은 '본류 수사'를 본격화하는 분위기다. 검찰은 서울중앙지검과 수원지검 등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 중인 수사 강도를 이번 주에 최대한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검찰, 이재명 겨냥 수사 강도 높여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추석 연휴 직전 선거법 위반 혐의로 이 대표를 재판에 넘긴 뒤에도, 수사 인력을 늘리며 이 대표를 더욱 압박하고 있다. 향후 수사 강도에 비하면 선거법 위반 수사는 몸풀기에 불과하다는 분위기다. 검찰은 현재 이 대표와 관련해 △대장동 및 위례 개발 특혜 의혹(서울중앙지검) △쌍방울그룹이 연루된 변호사비 대납 의혹(수원지검) △성남FC 후원금 의혹(성남지청) 등을 수사 중이다. 해당 수사들과 관련해 이미 압수수색이 진행됐지만, 필요하다면 추가 강제수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서울중앙지검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더해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까지 수사를 확대했다. 수사 초기에 투입됐던 반부패수사3부에 전국 특수수사 선임부서인 반부패수사1부 인력까지 가세한 상황이다. 반부패수사1부는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 구조가 대장동 사업과 유사하다고 보고, 이 대표의 연루 여부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 검찰은 특히 금융기관과 건설사, 사업자 사이에 오간 돈 흐름을 분석하는데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수원지검, 쌍방울 수사 지휘부 교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겨냥한 검찰 수사.

수원지검은 수사인력을 대폭 늘려 쌍방울그룹이 연루된 이 대표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집중적으로 파헤치고 있다. 검찰은 해외에 체류 중인 김성태 전 회장을 '키맨'으로 지목해 귀국을 종용하는 한편, 쌍방울 자금이 이 대표 쪽으로 흘러 들어간 흔적은 없는지 샅샅이 훑어보고 있다.

수원지검은 이 대표의 측근인 이화영 킨텍스 대표(전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쌍방울에서 4억여 원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로 구속영장을 청구해둔 상태다. 검찰은 수사 강도를 높이기 위해 전격적으로 지휘부도 교체했다. 쌍방울 수사를 지휘하던 김형록 수원지검 2차장검사가 부임 두 달 만에 돌연 감사원으로 파견 가고, '윤석열 사단'으로 꼽히는 김영일 평택지청장이 그 자리를 차지했다.

성남FC 후원금 의혹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 성남지청도 두산그룹 본사까지 압수수색하는 등 이 대표에게 적용된 제3자 뇌물 혐의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법조계에선 검찰이 두산건설 이외에 성남FC를 후원했던 다른 기업들도 수사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민주당 반발에 검찰 부담도 커져

민주당은 이 대표를 겨냥한 검찰 수사가 확대되면서 야당을 향해 전면전을 선포한 것으로 규정하고 있다. 민주당은 검찰의 수사강도가 갈수록 높아지자 "군사정권보다 더한 검사정권의 정치탄압"이라고 반발하면서, '정치탄압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대응하고 있다.

민주당의 반발이 격해지면서, 검찰도 부담이 커졌다. 용두사미로 수사가 끝날 경우 역풍이 불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한 검찰 간부는 "거대 야당 대표를 수사하는데 허투루 덤비겠느냐"며 "납득할 만한 수사 결과를 내놓지 못하면 검찰도 위기를 맞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무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