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세 번째 마약 투약' 징역 6개월 추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서희, '세 번째 마약 투약' 징역 6개월 추가

입력
2022.09.23 16:30
0 0

재판부 "집행유예 기간 중 또다시 범행"

한국일보 자료사진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27)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재차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동부지법 형사8단독 구자광 판사는 23일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향정) 혐의로 기소된 한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 구 판사는 40시간의 약물중독 재활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추징금 10만 원 납부도 명령했다.

한씨는 지난해 7월 서울 중랑구 한 오피스텔에서 필로폰(메트암페타민)을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현장에서 발견된 주사기 48개에서 모두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 가운데 10개에서 한씨의 혈흔 반응이 확인됐다.

한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을 받은 것은 세 번째다. 그는 2016년 대마를 피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이 확정됐다. 그러나 집행유예 기간이던 2020년 6월 재차 필로폰을 투약해 재판에 넘겨졌고, 지난해 11월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뒤 올해 7월 대법원에서 그대로 확정됐다.

세 번째 마약 투약은 두 번째 재판 진행 중에 이뤄졌다. 구 판사는 이날 "동종 범죄 처벌 전력이 있는데도 집행유예 기간에 다시 범행해 엄정한 책임을 물을 필요가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나주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