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갱년기입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저는 갱년기입니다

입력
2022.09.23 22:00
수정
2022.09.26 14:06
0 0

ⓒ게티이미지뱅크

갑자기 더워진다는 느낌이 들었다. 봄이 무르익을 때라 덥다고 느끼는 것이 이상하지 않았다. 그런데 잠시 후 다시 서늘해졌다. 그런가 보다 했다. 그런데 얼마 되지 않아서 다시 더워졌다. 창문을 열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서 다시 서늘해졌다. 그러길 몇 번… 이상했다. 내가 더워진 것이었다. 그렇게 어느 날 내게 갱년기가 찾아왔다. 하지만 갱년기는 열감을 느끼는 것이 전부가 아니다. 불면, 우울, 근육통 등과 함께 왔다. 사실 박사논문을 한창 쓸 때부터 불안, 우울, 근육통 등을 느꼈는데, 힘들 때라 그러한 증상들을 당연하다고 여겼다. 그런데 갱년기라는 것을 알게 되었어도 내가 한 일은 석류 음료를 열심히 마시는 것뿐이었다. 갑상샘암 수술을 한 전력이 있어서 여성 호르몬 치료가 내키지 않았던 것이다. 그런데 그 뒤로 심각해진 불면증은 내 몸의 컨디션을 최악으로 내몰았다.

당시 코로나19로 비대면 강의가 일제히 시작되던 때였는데, 생전 해보지 않았던 동영상 강의를 만들고 온라인 비대면 강의를 하느라 스트레스가 엄청 심했다. 문제는 목 상태였다. 잠을 줄여가면서 동영상 강의를 만들었는데 역류성 식도염이 악화된 것이다. 약을 먹어도 상태가 호전되지 않았다. 그래서 잠을 자야겠다고 생각했지만, 수면시간은 4시간 미만이었다. 몸의 컨디션은 일상생활을 할 수 없을 만큼 나빠졌고 급기야 나는 의사에게 수면제를 요구하기에 이르렀다. 다행히 의사는 2주간의 약을 처방해주었고 나는 잠을 잘 수 있게 되었다. 그런데 약이 떨어지니 다시 잠을 청하는 게 어려워졌다. 의사에게 수면제를 다시 처방해줄 것을 요청했는데 내과에서 정신건강의학과 약을 2주 이상 처방할 수 없다고 하였다. 알고 보니 수면제가 아닌 신경안정제를 처방했던 것이다. 그 후로 나는 정신건강의학과에서 갱년기 우울증 약을 처방받고 있다. 갱년기 증상을 견디며 사는 것은 생각보다 고통스럽다. 아픈 것도 아픈 것이지만 강의 시간에 목 뒤로 흥건하게 맺히는 땀을 남몰래 닦아내는 것도 속이 상할 때가 있다. 여성 갱년기에 대해 대놓고 말할 수 없는 세상이 원망스러웠다. 그런데 나는 그 원망을 내게 하기로 했다. 나조차도 나의 갱년기에 대해 말하는 것이 부끄러웠기 때문이다. 엄밀하게 말하자면, 내 안의 가부장 이데올로기가 작동한 것이다.

얼마 전 서울지하철 신당역 역무원이 살해되는 엄청난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이 발생하자 정치권 일각에서는 스토킹 처벌법을 손보겠다고 입을 모았다. 강남역 살인사건이 벌어진 지 6년 만이다. 그때도 정치권에서는 사건의 재발방지를 위해서 법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익히 알고 있겠지만 신당역 사건이나 강남역 사건은 '여성혐오' 문제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그리고 여성혐오는 가부장 이데올로기와 떼어 놓고 말할 수 없다. 가부장 이데올로기가 지배적이었던 전통사회에서 여성은 아들을 생산하기 위한 도구였고 소위 남존여비는 그러한 관념 안에서 만들어진 것이다. 여성혐오는 남존여비의 또 다른 얼굴이다. 개탄스러운 신당역 살인사건을 접하면서 한 개인으로서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일까 고민했지만 막연했다. 그러다 내 안에서 작동하는 가부장 이데올로기와 맞닥뜨리게 되었다. 그래서 내 안에 자리한 가부장 이데올로기부터 벗어나야겠다고 결심하게 되었다. 따라서 이제 나는 대놓고 나의 갱년기를 말하려고 한다. 스스로를 세우는 것이 우선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윤복실 서강대 미디어융합연구소 연구교수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삶과 문화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