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태형 "아내가 세 아들 살해, 지금도 이유 모른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배우 김태형 "아내가 세 아들 살해, 지금도 이유 모른다"

입력
2022.09.23 14:04
수정
2022.09.23 14:42
0 0

김태형이 세상을 떠난 아들들에 대한 그리움을 표했다. MBN '특종세상' 캡처

배우 김태형이 세 아들에 대한 절절한 그리움을 토로했다. 그의 아들들은 10년 전 아내가 살해해 세상을 떠났다.

지난 22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 출연한 김태형은 지난 2012년 세 아들을 잃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영진이 영범이 영건이 우리 세 아들 10년 전 8월에 잃어버리고 3년 정도 정말 큰 방황을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김태형은 전 부인에 대해 "좋은 엄마였다. 제 기억으로 아이들한테 잘해주고 사치를 한다든가 그런 거 없이 잘해줬다"면서도 "조금 아이들을 대하는 게 거칠어지고 짜증도 많이 내고 그걸 느꼈다. '상당히 변했다' '왜 이렇게 짜증을 부리지' 했다"고 회상했다.

전 부인이 말없이 집을 나간 뒤 연락이 두절됐다고 설명한 그는 "아이들이 엄마하고 같이 나가는 그날부터 찾아서 장례 치르는 날까지 10일 정도 걸렸다. 열흘을 아무것도 안 먹고 술만 먹었다. 그 정도 되니까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안 하더라도 한 이틀만 더 먹으면 가겠더라. 진짜 문제가 생기겠더라"며 힘들었던 나날을 떠올렸다.

또한 김태형은 "납골당도 안 했다. 아이들 셋 다. 왜냐면 제가 아이들을 납골당에 보관을 해 놓으면 매일 거기 가서 눈물 흘릴 것 같았다. 이겨낼 수 없을 것 같았다"며 "살해 이유를 모른다. 지금도 모른다. 수사기관에서도 정확히 밝히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제가 (전 부인) 면회를 갔다. 궁금하고 황당하고 그래서. 그런데 면회를 거절하더라. 그래서 편지를 썼다"며 "용서하고 말고 그런 거는 내 마음에서 떠난 지 오래다. 증오가 응어리가 분노가 떠났다. 용서를 하는 게 아니라 그냥 견디는 거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태형은 "큰 아이가 여덟 살, 초등학교 1학년이었다. 둘째 아이가 여섯 살, 셋째 아이가 세 살. 어린 나이였다. 기쁨과 행복감만 주고 갔다. 그래서 더 미안하다"며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아이들이 그리울 때 글을 쓰는 그는 "천국에서 만나자고 글을 썼다. 나는 열심히 살아야 한다. 지옥에 가면 못 만나잖아. 그래서 저는 매일 새롭게 다짐하고 회개한다"며 통곡했다.

유수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