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공예·디자인 박물관에 국내 1호 라디오와 화장품 선보인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계 최대 공예·디자인 박물관에 국내 1호 라디오와 화장품 선보인다

입력
2022.09.22 21:00
0 0

LG그룹, '한류! 코리안 웨이브' 전시 참가
영국 '빅토리아 앤드 앨버트(V&A)' 박물관 요청

LG가 '한류! 코리안 웨이브' 전시에 선보이는 품목(좌측 상단부터 시계방향순). 락희화학공업사 '럭키크림', 락희화학공업사 '럭키춘향 편' 광고, 금성사 'A-501' 라디오, LG전자 LED 사이니지(경주 세계유산 미디어 홍보관 '살롱 헤리티지'), LG디스플레이 투명 OLED, LG전자 올레드 TV. LG 제공


LG그룹이 세계 최대 공예·디자인 박물관인 영국의 '빅토리아 앤드 앨버트(V&A)' 박물관에서 국내 최초 라디오와 화장품 등 K테크 발전사를 알린다.

22일 LG그룹에 따르면 V&A 박물관은 24일(현지시간)부터 내년 6월 25일까지 한국 산업 발전 역사와 한류 콘텐츠를 조명하는 '한류! 코리안 웨이브' 전시회를 연다.

LG는 이번 전시에 그룹의 효시인 락희화학공업사(현 LG화학)의 국내 최초 화장품 '럭키크림'과 금성사(현 LG전자)의 국내 최초 라디오 'A-501'을 선보인다. A-501 라디오는 산업적 가치를 인정받아 등록문화재로 지정돼 있다.

LG는 또 궁중 한방 화장품 '후', 'LG 프라엘 LED 마스크' 등을 전시회에 공급하고, 1956년 국내에서 처음 애니메이션 기법을 활용해 제작한 락희화학공업사의 '럭키치약·비누' 광고인 '럭키춘향 편'도 전시한다. LG 관계자는 "V&A 박물관 측이 직접 골라 전시를 요청했다"며 "전시품 대부분은 1950~60년대 근대 산업의 태동기를 거쳐 글로벌 시장에서 기술 강국으로 발돋움할 수 있게 K테크를 이끌어 온 LG의 대표적 혁신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LG는 이외에도 전시회에 K팝 뮤직비디오, 영화와 드라마 등 다양한 한류 콘텐츠를 소개하기 위해 디스플레이 기술을 지원한다. 65형부터 83형까지 다양한 크기의 올레드 TV와 대형 LED 사이니지(4.8m×2.7m)를 공급해 한류 콘텐츠를 담을 예정이다.

연간 400만 명이 찾는 V&A 박물관은 영국 런던에 있는 국립 박물관으로 세계 각국의 도자기·가구·장신구 등 280만 점의 소장품을 보유하고 있다.

박관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