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소재 기업이 문과생 뽑아 엔지니어로 키운다? 포스코케미칼의 특별한 실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배터리 소재 기업이 문과생 뽑아 엔지니어로 키운다? 포스코케미칼의 특별한 실험

입력
2022.09.23 05:00
0 0

'글로벌 통섭 인재 채용' 전형 진행
다음 달 11일까지 지원서 접수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포항공장 조감도. 포스코케미칼 제공


배터리 소재기업 포스코케미칼이 문과생을 뽑아 엔지니어로 키우는 채용 실험을 펼친다. 서로 다른 걸 한데 묶어 새로운 것을 잡는다는 뜻을 담은 '통섭(統攝)형 엔지니어'를 키워낸 뒤 해외 사업장에 보내겠다는 계획이다.

포스코케미칼이 인문·사회 전공자를 엔지니어로 선발하는 '글로벌 통섭 인재 채용' 전형을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인문·사회·자연과학·공학적 지식을 융합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인재를 선발, 기술·전략·마케팅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성을 갖춘 인재로 육성하겠단 계획이다. 포스코케미칼에서 문과생만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채용은 이번이 처음으로, 두 자릿수를 뽑을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몇 년 사이 매출과 규모 면에서 빠른 성장을 이룬 포스코케미칼로선 앞으로 더 많은 인재 채용이 필요한데, 인력 풀이 넓지 않은 점이 고민스러웠던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포스코케미칼은 미 제너럴모터스(GM)와 손잡고 캐나다에 양극재 공장을 짓고, 북미·유럽 지역 신규 고객사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수주를 확대하는 등 국내외 사업을 꾸준히 키우며 수시 경력 채용과 대졸 신입 공채 등을 진행해 왔다.

그런 상황에서 공학도를 선호해 온 기존 관행을 깬 배경으로는 배터리 소재 분야의 사업 영역을 본격적으로 해외로 확대하려는 움직임이 가장 먼저 꼽힌다. 이미 포스코케미칼이 나가있는 캐나다, 인도네시아 등 현지 문화와 지정학적 이해를 잘 할 수 있는 인력이 갈수록 절실해질 거란 판단에서다. 포스코케미칼이 "직무 능력이 검증된 직원에게는 먼저 해외 파견 근무 기회를 줄 방침"이라고 밝힌 이유도 여기에 있다.

파격적 채용 실험에는 포스코케미칼 경영진의 뜻도 매우 강했다고 한다. ①공학도 위주로 뽑았을 때 인력 확보 대상 범위가 좁아지는 현실적 문제가 커지는 상황에서 ②언어를 비롯한 인문학적 소양을 갖춘 인재가 꼭 필요해 졌고 ③배터리 소재 부문 인력 육성을 해낼 수 있는 사내 인사 시스템에 대한 자신감도 어느 정도 있었기에 실행 가능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최종 합격자는 배터리의 원리, 제조 공정, 최신 연구 동향 등 이차전지 관련 전문 교육을 받고 맞춤형 현장 실습을 수행한 뒤 현장에 배치될 예정"라며 "이번 전형의 접수는 다음 달 11일까지로 서류 심사와 인적성검사(PAT), 1·2차 면접순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인문사회계열 전공자 중 영어, 불어 등 어학 우수자가 채용 대상이다.

김형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