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선언’ 역바이럴 정황 확인” 쇼박스, 경찰 수사 의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비상선언’ 역바이럴 정황 확인” 쇼박스, 경찰 수사 의뢰

입력
2022.09.21 19:03
0 0

지난달 3일 개봉한 '비상선언'은 260억원이 들어간 대작이었으나 예상과 달리 관객 205만명에 그쳤다. 쇼박스 제공

영화 투자배급사 쇼박스가 지난 여름 개봉한 영화 ‘비상선언’에 대한 역바이럴 정황이 확인됐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영화사가 영화에 대한 악의적인 글이 의도적으로 생산ㆍ확산됐다며 형사 조치를 구하는 것은 국내 영화계에서 극히 드문 일이다.

쇼박스는 21일 “‘비상선언’이 개봉한 이튿날(8월 4일)부터 영화계 안팎의 여러 제보자로부터 ‘비상선언’관 관련해 온라인에서 악의적인 게시글이 특정한 방식으로 확산되고 있다는 제보를 받은 바 있다”며 “(약 한 달간 내부 확인 끝에) 사적인 이익을 목적으로 한 세력이 영화에 대한 악의적 평가를 주류 여론으로 조성하고자 일부 게시글을 특정한 방식으로 확산 및 재생산해 온 정황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쇼박스는 이와 관련 이날 서울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비상선언’ 개봉 직후 영화 정보 공유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악평이 넘치자 경쟁 영화와 관련된 특정 회사가 역바이럴 마케팅을 한다는 말이 떠돌았다. ‘비상선언’에 대한 악평을 의도적으로 만들고 확산시켜 반사이익을 꾀하려 한다는 주장이었다.

쇼박스 관계자는 “영화 커뮤니티에 특정한 패턴의 글들이 많았고, 불분명한 SNS 계정들에서 작성된 글이 적지 않았다”며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 평점에서도 이상한 수치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형사 조치로 얻을 수 있는 실익은 없다”며 “회사 내부 논의 끝에 정황이 있으니 진실이 무엇인지 확인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러 수사를 의뢰했다”고 덧붙였다. ‘비상선언’은 마케팅비 등을 제외한 순수 제작비만 260억원이 투여된 대작이나 극장 관객은 205만명에 그쳤다.

영화계에서 악성 댓글과 악평은 오랜 논란거리였다. 네티즌이 영화 내용이나 완성도와는 무관한 글로 특정 영화나 배우를 의도적으로 공격해 피해를 주려 한다는 지적이 적지 않았다. 특정 회사가 경쟁사 영화 흥행을 방해하기 위해 앗성 댓글과 악평을 조직적으로 유포한다는 의혹이 여러 차례 제기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이번 수사 결과에 따라 영화계에 미치는 파장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라제기 영화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