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터졌다" 손흥민, 시즌 첫 득점... 13분 만에 해트트릭 완성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드디어 터졌다" 손흥민, 시즌 첫 득점... 13분 만에 해트트릭 완성

입력
2022.09.18 09:04
0 0

레스터 상대 3골 폭발
토트넘 6-2 완승 견인

손흥민이 1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레스터 시티와의 홈 경기에서 시즌 첫 골을 터트린 뒤 ‘찰칵’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런던=로이터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출신 손흥민(토트넘)의 시즌 첫 득점이 드디어 터졌다. 오랜 골침묵으로 속앓이를 하던 손흥민은 9번째 경기에 세 골을 몰아 넣으며 그간의 근심을 한 방에 날렸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의 2022~23시즌 EPL 8라운드에 후반 교체 출전해 해트트릭을 달성, 6-2 완승을 이끌었다.

이날 손흥민은 올 시즌 처음으로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손흥민이 투입되기 전까지 토트넘과 레스터는 골을 주고 받으며 진땀 승부를 펼쳤다.

레스터의 유리 틸레망스가 전반 6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기록했고, 2분 뒤 토트넘의 해리 케인이 코너킥을 헤더골로 연결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21분 토트넘은 다시 한 번 맞이한 코너킥 기회에서 에릭 다이어가 이반 페리시치의 크로스를 헤더 골로 연결해 역전했다. 일격을 맞은 레스터는 토트넘을 거세게 몰아쳤고 결국 전반 41분 제임스 매디슨의 골로 다시 균형을 맞췄다. 전반 막판 고전한 토트넘은 후반 2분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드리블 돌파 후 득점을 올려 3-2 근소우위를 점했다.

1골차 불안한 리드를 이어가던 토트넘의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후반 14분 히샬리송 대신 손흥민을 투입하며 승수부를 띄었다. 10여분간 예열을 마친 손흥민은 후반 28분 시즌 첫 득점을 터뜨렸다. 개인 드리블 돌파 후 상대 수비수 2명을 앞에 두고 오른발로 강력한 슈팅을 때린 것이 그대로 골대로 빨려 들어갔다.

다시 10여분이 지난 후반 39분 두 번째 골이 터졌다.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해리 케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왼발로 공을 감아 차 그림 같은 궤적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골 행진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손흥민은 2분 뒤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의 도움을 받아 맞이한 골키퍼와의 1대1 상황에서 침착한 슈팅으로 세 번째 골을 넣었다. 첫 득점 이후 단 13분만에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시즌 초반 힘든 시기를 보냈고, 솔직히 말하면 좌절하기도 했다”며 “이번 시즌 우리가 경기를 풀어가는 방식이 내가 원래 할 수 있는 것보다 많은 것을 할 수 없었다”고 그간의 심경을 밝혔다. 이어 “팀이 잘하는데 개인적으로 기쁘지 않아 실망스러웠다”며 “하지만 오늘 매우 좋은 승리를 했고, 실망감도 사라졌다”고 말했다.

한편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리그 7경기 연속 무패(5승2무)를 이어가며 리그 2위로 올라섰다.

박주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