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신라부터 고구려·발해까지...추석으로 되돌아보는 우리 고대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가야·신라부터 고구려·발해까지...추석으로 되돌아보는 우리 고대사

입력
2022.09.18 19:00
0 0
박성진
박성진서울여대 중문과 교수

ⓒ게티이미지뱅크


성묘·차례는 김수로왕 이후 유래
신라시대엔 경연대회 뒤풀이 축제
신라의 '전승기념일'說도

윤달이 없어서인지 올해 추석은 유난히 일렀다. 음력 8월 15일을 중국은 대개 '중추절(中秋節)'이라 하지만, 우리는 한가위·추석·중추절(仲秋節)로 다양하게 부른다. 일본에도 추석과 비슷한 '쓰키미(月見)'가 있지만, 한국처럼 큰 명절로 여기는 나라는 없다.

흔히 추석을 추수와 관련짓지만, 쌀농사 추수는 양력 10월 중순 전후라 거리가 있다. 추석의 기원을 따져보면 복합적이다. 우선 성묘를 하고 차례를 지내는 것은 김수로왕과 관련 있다. '가락국기'를 보자.

"수로왕이 돌아가시자 대궐 동북쪽 평지에 빈궁(殯宮)을 세우니 높이가 한 길, 둘레가 300보로 거기에 장사 지내고 '수릉왕묘'라고 했다. 그 아들 거등왕부터 9대손 구충왕까지 그 사당에 배향(配享)하고, 매년 정월 3일과 7일, 5월 5일, 8월 5일과 15일에 푸짐하고 깨끗한 제물을 차려 제사를 지내어 대대로 끊이지 않았다."

이 제사는 신라로 전해졌다고 한다. 그렇다면 추석의 성묘와 차례는 김해 김씨들이 창안한 셈이다. 한편, 고유어인 '한가위'에 착안해보면, '삼국사기'에 관련 기록이 나온다.

"신라 유리왕이 왕녀 두 사람에게 육부(六部)의 여자들을 반으로 나누어 7월 16일부터 큰 부의 뜰에 모여 베를 짜게 했는데, 밤 10시에 이르러서야 마쳤다. 이렇게 하길 8월 보름날까지 한 후, 그 성적을 따져서 진 편이 이긴 편에게 술과 음식을 대접했다. 이때 노래하고 춤추며 온갖 놀이를 다 했는데 이를 가배(嘉俳)라고 했다."

학자들은 이 '가배'가 오늘날 '가위'에 해당하는 그 당시 한자 표기였고, 시간이 흘러 '한가위'로 정착되었다고 본다. 여기서 추석은 경연대회 뒤풀이 성격이 짙다.

또 다른 하나는 축제의 성격이다. 중국은 2008년 '중추절'을 공휴일로 지정했는데, 신라에서 기원한 명절이라고 논란이 많았다. 발단은 일본 승려 엔닌(圓仁, 794~864))의 "입당구법순례행기(入唐求法巡禮行記)"였다. 엔닌은 장보고의 도움으로 8개월간 당나라의 적산 법화원(法華院, 산둥성에 있던 신라 사찰)에 머무르며 이때의 경험을 기록하였는데, 여기에 신라의 추석이 나온다.

"법화원에서는 송편 같은 음식으로 8월 15일 명절을 쇤다. 이 명절은 다른 나라에는 아직 없으며 오직 신라에만 있다. 노승들은 말했다. '신라가 예전에 발해와 전쟁을 했는데 이날 승리하여 명절이 되었다. 노래하고 흥겹게 춤추기를 대를 이어 오랫동안 끊이지 않았다.'"

엔닌은 거의 10년을 중국에 체류하여 현지사정에 밝았다. 그는 추석이 중국과 일본에 없는 명절이자, 신라의 승전 기념일이라고 했다. 다만, 아쉽게도 방증 자료가 없다. 혹시 고구려와 싸운 이야기를 발해라고 한 것이 아닐까 싶다. 이어진 문장이 다음과 같기 때문이다.

"발해는 신라에 토벌되어 겨우 1,000명이 북쪽으로 도망쳐 갔다. 이후 다시 돌아와 옛날 그대로 나라를 세웠다. 지금 발해라고 부르는 나라가 그 나라다."

문맥상 앞의 발해는 고구려로 추정된다. 관련 사료를 뒤졌지만 아직은 8월 15일자 신라 승전 기록을 못 찾았다. 문헌을 더 파봐야겠다. 이래저래 추석의 내력을 찾아가다 보니, 가락, 신라, 고구려, 발해까지 관련되어 있다. 생각이 발해에 이르자 송나라 홍호(洪皓, 1088~1155)가 '송막기문(松漠紀聞)'에 쓴 말이 떠오른다.

"발해 남자는 지모가 많고 다른 나라 사내보다 용기 있다. 그래서 발해인 세 명이면 호랑이 한 마리도 감당한다는 말이 있다.(三人渤海當一虎)" 요즘 각별하게 발해가 그립다.

박성진 서울여대 중문과 교수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重讀古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