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식중독, 여름철에만 걸린다고?

입력
2022.09.04 17:30
21면
0 0

살모넬라균· 노로 바이러스 식중독, 가을철 기승

가을에도 살모넬라균과 노로 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이 흔하다. 게티이미지뱅크

가을에도 살모넬라균과 노로 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이 흔하다. 게티이미지뱅크

‘식중독은 여름철 질환’이라고 여기는 사람이 적지 않지만 가을에도 주의해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가을(9~11월)에도 여름(6~8월) 다음으로 식중독이 기승을 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을에도 낮 기온은 여전히 높기 때문이다.

가을철 식중독 원인 균의 주범은 노로 바이러스다. 1986년 미국 오하이오주 노워크 지역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집단 식중독 환자의 대변에서 처음 확인됐다. 미국에선 ‘겨울철 토하는 병(winter vomiting bug)’ ‘장(腸) 독감(intestinal flu)’ 등으로 불린다.

노로 바이러스는 27~40nm(나노미터=10억 분의 1m) 크기로 급성 장염(식중독)을 일으킨다. 상온 60도에서 30분간 가열해도 감염력이 떨어지지 않는다. 영하 20도에서도 죽지 않고 냉동ㆍ냉장 상태에서 감염력을 수년간 유지한다.

노로 바이러스는 감염자 분변이나 구토물에 의해 주로 감염된다. 노로 바이러스 감염 환자의 구토물이나 환자가 만진 수도꼭지ㆍ문고리 등을 다른 사람이 손으로 접촉한 후 입을 만지거나 음식물 먹을 때 감염될 수 있다.

노로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1, 2일 뒤 구토ㆍ설사ㆍ복통ㆍ오한ㆍ발열 등이 나타나 48~72시간 지속하다가 빠르게 회복된다. 어린이에게는 구토, 어른에겐 설사ㆍ복통이 주로 생긴다.

특별히 치료하지 않아도 저절로 낫는다. 치료제가 없어 물을 공급해 탈수를 막는 보존적 치료를 하면 된다. 스포츠ㆍ이온 음료로 부족해진 수분을 보충하면 된다. 다만 설탕이 많이 든 탄산음료나 과일주스는 피해야 한다. 탈수가 심하면 정맥주사로 수액을 공급하면 좋다.

최상호 서울아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노로 바이러스 장염으로 설사하면 굶는 사람이 많은데 죽ㆍ미음과 함께 따뜻한 보리차나 이온음료를 조금씩 자주 마시면 좋다”고 했다.

노로 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손 씻기 등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해야 한다. 김민자 고려대 안암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을 철저히 씻고, 여러 사람이 함께 쓰는 비누보다 액체용 비누를 사용하면 좋다”고 했다.

굴 등 수산물은 되도록 익혀 먹고 지하수는 반드시 끓여 마신다. 환자 구토물은 다량의 바이러스가 존재하므로 위생용 비닐장갑 등을 끼고 오염이 퍼지지 않도록 치우고, 염소 소독제로 구토물, 바닥, 그 주위를 소독해야 한다.

구토ㆍ설사 등이 생긴 사람은 식품 조리에서 배제하고, 증상이 회복된 후 최소 1주일 이상 조리에 참여하지 말아야 한다. 환자는 가족과 떨어져 다른 방에서 혼자 지내는 것이 좋다. 손 닦는 수건은 가족이 각자 따로 사용해야 한다.

물은 끓여 마시고 자녀의 손이 많이 닿는 장난감이나 우유병은 자주 살균하면 예방에 도움된다. 생선 조개 굴 같은 어패류나 고기는 익혀 먹는 게 좋다. 노로 바이러스는 85도 이상에서 1분간 가열하면 감염력이 없어지기 때문이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