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웅지세무대, 고양 위너스와 함께 야구부 창단
알림

웅지세무대, 고양 위너스와 함께 야구부 창단

입력
2022.09.01 13:15
0 0
양승호(앞줄 오른쪽) 전 롯데 감독과 박순진(앞줄 왼쪽) 웅지세무대 부총장 등이 8월 31일 웅지세무대 본관에서 야구부 창단 선포식을 하고 있다. 한국전문야구인육성협동조합 제공

양승호(앞줄 오른쪽) 전 롯데 감독과 박순진(앞줄 왼쪽) 웅지세무대 부총장 등이 8월 31일 웅지세무대 본관에서 야구부 창단 선포식을 하고 있다. 한국전문야구인육성협동조합 제공

양승호 전 롯데 감독이 이끄는 한국전문야구인육성협동조합·고양위너스 독립야구단과 세무·회계 특성화 대학으로 유명한 웅지세무대학교가 손잡고 야구부를 창단한다.

웅지세무대와 한국전문야구인육성협동조합은 8월 31일 경기 파주시 웅지세무대 본관에서 창단선포식 및 협약식을 열고 야구부 창단 소식을 알렸다.

현재 고양위너스 독립야구단과 초등·중학교 야구팀을 운영하는 한국전문야구인육성협동조합은 웅지세무대 창단에 이어 조만간 합류할 고등학교 팀을 더해 야구선수 육성을 위한 연령별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NC에서 단장과 2군 감독 등을 지낸 유영준 감독 등 풍부한 경험을 가진 코칭스태프가 직접 지도하고, 고양위너스의 홈구장인 에이스볼파크를 전용구장으로 사용하면서 함께 훈련할 수 있는 것도 큰 장점이다. 웅지세무대 야구부 선수들은 공기업경영과에 입학해 야구 외에도 직업기초능력, 컴퓨터와 영어, 재무회계 등 다양한 지식을 배울 수 있다. 기숙사와 장학금 등 혜택도 주어진다.

양승호 전 롯데 감독은 "초등학교부터 대학교, 독립야구단까지 체계적인 시스템을 통해 기량과 인성을 두루 갖춘 선수를 양성하는 것이 목표"라며 "좋은 환경에서 운동할 여건이 마련되어 반갑다"고 말했다. 오성일 웅지세무대 대외협력처장은 "야구는 물론이고, 졸업 후 창업, 취업 등 여러 방면에서 보탬이 될 수 있는 교육을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웅지세무대는 야구부 신입생을 모집하고 있으며 내년 시즌부터 대학야구 대회에 출전할 계획이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