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대구고, 광주일고에 9회 역전승... 16강 진출

입력
2022.08.28 19:00
수정
2022.08.28 19:19
0 0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종합운동장 야구장에서 광주일고 최민규가 5회말 3루를 향해 슬라이딩했지만 아웃되고 있다. 이한호 기자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종합운동장 야구장에서 광주일고 최민규가 5회말 3루를 향해 슬라이딩했지만 아웃되고 있다. 이한호 기자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종합운동장 야구장에서 대구고 손우현이 홈에 들어오며 팀의 첫 득점을 올리고 있다. 이한호 기자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종합운동장 야구장에서 대구고 손우현이 홈에 들어오며 팀의 첫 득점을 올리고 있다. 이한호 기자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종합운동장 야구장에서 3회초 대구고 손우현이 1루를 향해 슬라이딩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종합운동장 야구장에서 3회초 대구고 손우현이 1루를 향해 슬라이딩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대구고가 3시간의 접전 끝에 전통의 야구명문 광주제일고를 누르고 봉황대기 16강전에 진출했다. 9회초 투아웃에 만들어 낸 귀중한 '1점 차' 승리였다.

경기 초반 승기는 광주일고가 잡았다. 2회말 8번 타자로 출전한 문태균이 3루타를 치며 김미르와 류승민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첫 4이닝 동안 철통수비를 펼친 광주일고는 3회말 류승민의 2루타로 1득점을 추가로 올리며 앞서갔다.

그러나 5회초를 볼넷과 실책으로 시작하더니 한 이닝 동안 대구고에 3점을 내주며 동점이 됐다.

두 팀의 팽팽한 힘겨루기는 9회초 대구고 진현제가 친 적시타에 최원대가 홈을 밟으며 깨졌다. 대구고는 9회말 단 한 명의 주자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는 완벽한 수비로 승부를 매듭지었다.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종합운동장 야구장에서 2회말 3루타를 쳐 두 명의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인 광주일고 문태균이 덕아웃을 향해 손가락을 뻗고 있다. 이한호 기자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종합운동장 야구장에서 2회말 3루타를 쳐 두 명의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인 광주일고 문태균이 덕아웃을 향해 손가락을 뻗고 있다. 이한호 기자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종합운동장 야구장에서 3회말 2루타를 친 광주일고 류승민이 출루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종합운동장 야구장에서 3회말 2루타를 친 광주일고 류승민이 출루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종합운동장 야구장에서 광주일고 문태균이 6회말 1루를 향해 슬라이딩했지만 아웃되고 있다. 이한호 기자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종합운동장 야구장에서 광주일고 문태균이 6회말 1루를 향해 슬라이딩했지만 아웃되고 있다. 이한호 기자


이한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