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토박이도 모르는 제주 동굴의 신비...용암길 따라 숨은 매력 엿본다
알림

토박이도 모르는 제주 동굴의 신비...용암길 따라 숨은 매력 엿본다

입력
2022.08.29 04:30
20면
0 0

10월 1~16일 열리는 '2022 세계유산축전'
거문오름~월정 바다 용암 흐름 따라 투어
극소수 인원 벵뒤굴 등 비공개 동굴 탐험
제주민이 직접 소개하는 제주문화 체험도

제주도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가장 복잡한 미로형 용암동굴 중 하나로 꼽히는 벵뒤굴에는 발견된 입구가 23곳에 이른다. 그중 출입이 가능한 18곳 중 한 곳을 통해 취재진이 이달 25일 동굴 안으로 들어갔다. 최주연 기자

제주도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가장 복잡한 미로형 용암동굴 중 하나로 꼽히는 벵뒤굴에는 발견된 입구가 23곳에 이른다. 그중 출입이 가능한 18곳 중 한 곳을 통해 취재진이 이달 25일 동굴 안으로 들어갔다. 최주연 기자

엉금엉금 바닥을 긴다. 작은 랜턴 빛에 의지한 채로. 좁고 어두운 공간에서 미처 허리를 제때 굽히지 못할 때마다 낮은 천장에 머리를 쿵 부딪친다. 헬멧 덕에 부상은 피할 수 있어도 느닷없는 충격에 혼이 쏙 빠진다. 이달 25일 찾은 제주 선흘리 벵뒤굴은 손님에게 쉽게 곁을 내주지 않았다. 약 1만 년 전 흐른 용암의 흔적을 고스란히 품은 신비의 공간을 보려면 노력이 필요했다. 뜨거운 용암이 굽이쳐 흐른 결이 여전히 선명한 바닥. 인간을 피해 동굴을 점령한 박테리아가 벽면에 그린 금빛의 추상화. 동굴 내부는 다른 행성에 온 듯한 신기로움을 내뿜었다.

2007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된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을 알리기 위한 축제인 '2022 세계유산축전'이 10월 개최된다. 이날 취재진에게 공개된 벵뒤굴을 비롯해 평소 일반인이 접근할 수 없는 세계유산들이 공개되는 날이다. 10월 1일부터 16일까지 딱 16일간이다.

이달 24일 방문한 김녕굴 바닥에는 용암이 서서히 식으면서 그 흐름이 그대로 남아 만든 '밧줄 구조'가 선명하게 보였다. 최주연 기자

이달 24일 방문한 김녕굴 바닥에는 용암이 서서히 식으면서 그 흐름이 그대로 남아 만든 '밧줄 구조'가 선명하게 보였다. 최주연 기자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된 곳은 한라산 천연보호구역과 성산일출봉, 그리고 거문오름 용암동굴계다. 이 중 거문오름 용암동굴계는 약 1만 년 전 거문오름에서 분출된 용암이 월정리 해변까지 14㎞를 흐르면서 형성된 동굴 8개를 포함한다. 김녕굴 및 만장굴, 벵뒤굴 등이 포함된다.

행사 총괄을 맡은 강경모 총감독은 "세계자연유산 지역이 제주도 전체 면적의 약 10%를 차지한다"며 "하지만 관광객은 물론 제주도민들도 그 중요성과 아름다움을 다 알지 못한다"고 안타까워했다. 제주 토박이들도 깊이 가보지 못한 숨은 제주의 매력을 보여주자는 게 이 행사의 목적이다. 올해로 3년 차가 된 행사지만 태풍과 팬데믹 등 여파로 축소되거나 비대면으로 전환됐던 터라 특히 올해 행사에 거는 기대가 크다.

이달 25일 제주 벵뒤굴 인근에 조성된 빼곡한 삼나무숲 사이로 동굴 탐험복을 입은 취재진들이 걸어가고 있다. 최주연 기자

이달 25일 제주 벵뒤굴 인근에 조성된 빼곡한 삼나무숲 사이로 동굴 탐험복을 입은 취재진들이 걸어가고 있다. 최주연 기자

가장 규모가 큰 체험 프로그램은 해설사와 함께 걷는 '세계자연유산 워킹투어- 불의 숨길, 만년의 길을 걷다'다. 거문오름에서 월정리 해변까지 약 26㎞를 4개 구간으로 나눠 운영한다. 1회당 최대 30명씩 유료(5,000원)로 사전 예약을 받는다. 총 6,000여 명이 참가할 계획이다. 일반인 접근이 힘든 만장굴(비공개구간)과 김녕굴, 벵뒤굴을 탐험하는 '세계자연유산 특별탐험대' 역시 사전 신청을 받는다. 만장굴·김녕굴은 10명, 벵뒤굴은 6명이 한 그룹을 이뤄 동굴 내를 둘러보게 된다.

소규모 무료 프로그램들도 운영한다. 만장굴 공개구간(2구간)과 비공개구간(1, 3구간)을 모두 보는 '만장굴 전 구간 탐험대'로 딱 12명이 무려 9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이미 선정됐다. 50대 1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총 30명의 순례단은 워킹투어, 만장굴 비공개구간을 비롯해 성산일출봉 등 세계자연유산 대장정에 나선다.

제주 거문오름 인근의 덕천리 모산이 연못은 한때 마을 식수 공급원이자 빨래터 등으로 쓰인 중요한 터전이었다. 덕천리 마을은 올해 '2022 세계유산축전'을 통해 모산이 연못 일대를 활용해 제주 문화를 알리는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최주연 기자

제주 거문오름 인근의 덕천리 모산이 연못은 한때 마을 식수 공급원이자 빨래터 등으로 쓰인 중요한 터전이었다. 덕천리 마을은 올해 '2022 세계유산축전'을 통해 모산이 연못 일대를 활용해 제주 문화를 알리는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최주연 기자

올해 행사의 특징은 세계자연유산 지역 7개 마을 주민 참여다. 이들은 프로그램 설계부터 예산 배정, 운영, 해설 등 전 과정에 동참한다. 그 결과 7개 마을이 각자의 특성을 살린 체험 프로그램을 축전 기간에 운영한다. 덕천리 마을을 담당하는 양영선(52) 사무장은 "마을 중심인 모산리 연못 일대에서 캠핑을 하면서 주변의 아름다운 자연을 즐길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거문오름 용암동굴계 중 웃산전굴과 용암교까지의 비공개 구간을 탐방하는 프로그램도 세계유산본부의 허가를 받아 운영할 계획이다.

'세계유산축전'의 철칙 중 하나는 자연유산 보존을 위해 비교적 작은 규모로 진행한다는 점이다. 행사를 위한 인위적 장치도 최소화했다. 강 감독은 "자연유산을 알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훼손되면 안 되기 때문에 동굴 탐험 같은 경우도 참여자 수를 크게 늘리긴 어렵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런 한계점을 보완하기 위해 성산일출봉 앞 공원처럼 공개된 장소를 활용해 많은 사람이 참여할 수 있는 '페스티벌 사이트' 등의 행사도 마련한다.

제주= 진달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