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알코올성 지방간 앓으면 '노인성 치매' 위험 높아져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 앓으면 '노인성 치매' 위험 높아져

입력
2022.08.22 19:45
0 0

게티이미지뱅크

간에 지방이 과하게 쌓여 발생하는 비(非)알코올성 지방간을 앓으면 치매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중년과 노년기에 발생하는 치매 가운데 가장 흔한 유형인 노인성 치매(알츠하이머병)에 노출될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박상민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이 2009∼2010년 건강검진을 받은 60세 이상 60만8,994명(국민건강보험공단)을 2020년 말까지 10여 년 간 추적 관찰한 결과, 이 중 8%가 치매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박 교수팀은 지방간 지수(FLI)를 활용해 연구 대상자를 ‘FLI가 낮은 그룹’ ‘FLI 중간 그룹’ ‘FLI가 높은 그룹’ 등 3그룹으로 분류했다. FLI가 높을수록 알코올성 지방간을 가질 가능성이 높다.

박 교수팀이 추적한 10여 간 8.0%가 치매 진단을 받았다. 이 중 7.7%는 알츠하이머병, 0.1%는 혈관성 치매 환자였다.

FLI가 낮은 그룹은 치매 위험이 4% 낮았다. FLI가 높은 그룹인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의 치매 발생 위험은 5% 높았다. 특히 FLI가 높은 그룹의 알츠하이머병 발생 위험은 FLI 중간 그룹보다 4% 높았다.

다만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혈관성 치매 발생 위험을 특별히 높이지는 않았다.

혈관성 치매란 혈관이 막히거나 터지는 뇌졸중으로 인해 치매가 발생한 경우를 말한다.

박 교수팀은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알츠하이머병 위험 증가와 관련 있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며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관리하면 치매와 관련한 질병 부담을 줄일 수도 있다”고 했다.

치매는 전 세계적으로 5,000만 명이 앓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은 간에 생기는 대표적인 비감염성 질환으로, 유병률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현재 유병률은 성인 4명 중 1명꼴이다.

앞서 미국에서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의 경우 정상인보다 작은 뇌를 가졌고, 이는 뇌 노화 과정 가속화로 볼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뇌 노화 속도를 높여 치매 위험을 높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연구 결과는 대한간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건강in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