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성남시, 27년 만에 바꾼 종량제봉투 ‘규제혁신’ 우수 꼽혀
알림

성남시, 27년 만에 바꾼 종량제봉투 ‘규제혁신’ 우수 꼽혀

입력
2022.08.22 09:41
0 0

배출금지 품목·탄소 배출량 표기

성남시가 27년만에 디자인 바꾼 종량제 봉투 4종류. 성남시 제공

성남시가 27년만에 디자인 바꾼 종량제 봉투 4종류. 성남시 제공

경기 성남시는 제도 시행 이후 27년 만에 디자인을 바꾼 종량제봉투가 ‘적극 행정 규제혁신 우수사례’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전국 지자체가 제출한 506건의 사례 중 성남시의 손잡이형 종량제봉투를 스마트 행정구현 분야의 규제혁신 사례로 꼽았다. 지난 5월 1일부터 시판에 들어간 새 디자인의 성남시 종량제봉투는 시민이 알기 쉽게 배출금지 품목을 그림문자로 시각화하고, 손잡이형으로 제작한 것이 특징이다. 소각용과 재사용 봉투의 경우 담으면 안 되는 품목인 플라스틱류·병류·도자기류·음식물쓰레기 모양에 사선을 그어 이해하기 쉽게 했다.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 규격별 탄소 배출량도 표기했다. 외국인 주민 편의를 위해 용도별 봉투 이름에 영어와 중국어도 병행해 적었다.

시 관계자는 “종량제봉투 디자인을 수요자 중심으로 변경한 게 좋은 성과로 이어졌다”고 했다.

이종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