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용 저주파 자극기, 머리·눈·입 주변, 심장 부위 사용 삼가야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개인용 저주파 자극기, 머리·눈·입 주변, 심장 부위 사용 삼가야

입력
2022.08.22 18:20
0 0

[알기 쉬운 식품ㆍ의료 제품 이야기] 이원규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첨단의료기기과장

개인용 저주파 자극기

추석 명절이 눈앞으로 성큼 다가왔다. 최근 효도 선물로 의료기기를 많이 선물한다. 이 가운데 개인용 저주파 자극기도 인기 품목이다. 개인용 저주파 자극기를 구매하거나 사용할 때 주의사항을 알아보자.

개인용 저주파 자극기는 근육에 낮은 주파수의 전기 자극을 줘 근육을 긴장·이완시키면서 통증을 완화하는 의료기기다. 시중에 ‘저주파 마사지기’로 판매되는 공산품과는 구분된다.

의료기기는 검증된 효능·효과에 대해서만 표시·광고할 수 있으므로 ‘전기생활용품안전법’에 따라 관리되는 공산품 저주파 마사지기와 혼동하면 안 된다.

사용 시 주의점도 많다. 개인용 저주파 자극기를 너무 자주 사용하거나 장시간 사용하면 오히려 근육 피로도를 높이거나 통증이 심해질 수 있다. 1회 사용 시 20~30분, 하루에 1~2회 사용하는 것이 가장 적당하다.

처음부터 강한 자극으로 사용하면 내성이 생길 수 있으므로, 가장 낮은 강도에서 시작해 서서히 올리는 것이 좋다.

개인용 저주파 자극기를 사용할 수 있는 대상자도 따로 있으니 이를 확인해야 한다. 이식형 심장 박동기 등 체내에 이식된 전자의료기기를 사용하는 환자는 반드시 의사와 상의해 사용 여부를 정해야 한다.

임신부는 개인용 저주파 자극기의 전류가 복부를 통해 태아에게 전달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사용하면 안 된다. 당뇨환자 등 신경ㆍ감각 기능이 저하된 환자는 전기 자극으로 인한 부작용을 인지하지 못할 수 있어 특히 주의해야 한다.

사용 부위도 유념해야 한다. 개인용 저주파 자극기는 사용설명서에 따라 적용 가능한 신체 부위에만 사용해야 한다. 머리ㆍ눈이나 입 주변, 주요 혈관, 심장 부위 등에는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개인용 저주파 자극기는 전극 젤 패드를 통증 부위에 부착해 사용하는 제품이기에 패드를 깨끗이 관리해야 하고 수명이 끝나면 새 패드를 구매해 사용해야 의료기기 효과를 높일 수 있다.

개인용 저주파 자극기는 의료기기의 정식 명칭이므로 제품에 ‘개인용 저주파 자극기’라고 표시돼 있으면 의료기기로 인증받은 제품이다.

의료기기전자민원창구(http://emed.mfds.go.kr) 누리집에서도 정식 허가(인증) 여부를 알 수 있다. 반드시 허가(인증)제품을 택하고, 사용법과 주의사항을 잘 지켜서 안전하고 부작용 없이 의료기기를 사용하자.

이원규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첨단의료기기과장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건강in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