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PK에서도 70% 넘는 지지로 압승...'어대명' 이어간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재명, PK에서도 70% 넘는 지지로 압승...'어대명' 이어간다

입력
2022.08.13 19:54
0 0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들이 13일 부산 동구 부산항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부산 합동연설회에 참석, 손을 맞잡고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강훈식, 박용진, 이재명 후보. 뉴시스

13일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 선출을 위한 부산·울산·경남 지역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75% 안팎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압승했다.

민주당은 이날 부산·울산·경남(PK) 지역을 차례로 찾아 당 대표 후보 합동연설회를 진행하고 투표 결과를 발표했다. 이 후보가 이날까지 누적 득표율 74.59%로 1위를 차지하며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 구도를 이어갔다. 이어 박용진 후보가 20.70%로 2위를, 강훈식 후보가 4.71%로 누적 득표율 3위를 기록했다.

이 후보는 울산 지역 경선에서 권리당원 득표율 77.61%를 기록했다. 경남 지역 경선에서는 75.53%, 부산에서는 73.69%를 얻었다. 이 후보는 지난주 강원·대구·경북·제주·인천 경선에 이어 이날 PK까지 8개 지역 모든 순회경선에서 70%가 넘는 지지를 얻었다.

박 후보는 울산 지역 경선에서 권리당원 득표율 18.40%를 기록했다. 경남 지역 경선에서는 20.06%, 부산에서는 21.93% 지지를 얻었다.

강 후보는 울산 지역 경선에서 3.99%, 경남에서 4.41%, 부산에서 4.38%를 얻어 뒤를 이었다.

PK 지역 권리당원 투표는 지난 10일 온라인으로 한 차례 진행된 뒤 미투표자를 대상으로 11일부터 이틀 동안 자동응답방식(ARS)투표로 이뤄졌다.

이 후보는 승리 소감을 묻는 질문에 "언제나 예상보다 많은 분들이 적극 지지해줘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낮은 자세로 최선을 다하고 많은 분들의 지지를 받을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박 후보는 "지난주에 있던 권리당원 투표와 다르지 않은 상황으로 아직도 더 많은 권리당원, 더 많은 지역이 남아있으므로 계속 분발하겠다"고 했다. 강 후보도 "아직 힘이 부친다는 생각이 들고 내일 충청에서 역전의 발판을 마련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의지를 다졌다.

최고위원 경선에선 정청래 후보가 권리당원 누적 득표율 28.44%(4만3,178표)로 1위를 지켰다. 이어 고민정 후보가 21.77%(3만3,056표)로 2위, 박찬대 후보가 11.66%(1만7,704표)로 3위, 장경태 후보가 10.93%(1만6,600표)로 4위, 서영교 후보가 10.33%(1만5,686표)로 5위를 차지했다. 윤영찬 후보가 8.05%(1만2214표)로 6위, 고영인 후보가 4.81%(7299표)로 7위, 송갑석 후보가 4.01%(6081표)로 8위를 기록했다. 최고위원은 총 5명이 선출된다.

민주당은 14일 세중·충청·대전, 20일 전북, 21일 광주·전남, 27일 서울·경기 등을 돌며 경선 일정을 이어간다. 28일 전국 대의원대회에선 당 대표를 비롯한 차기 지도부가 최종 확정된다.

박재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