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 부부' 이정재·정우성, 잠실 야구장 깜짝 등장한 사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청담 부부' 이정재·정우성, 잠실 야구장 깜짝 등장한 사연

입력
2022.08.06 11:38
0 0

이정재·정우성, 영화 '헌트' 홍보 위해 시구·시타 이벤트
야구 유니폼 백 넘버에 영화 개봉일 새겨 눈길

배우 이정재와 정우성이 영화 '헌트' 홍보차 시구자, 시타자로 나서 관중들에게 특별한 즐거움을 안겼다.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배우 이정재와 정우성이 영화 '헌트' 홍보차 시구자, 시타자로 나서 관중들에게 특별한 즐거움을 안겼다.

이정재와 정우성은 지난 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의 홈경기에 초청받아 시구자와 시타자로 나섰다. 특히 이번 시구·시타 이벤트는 연예계 대표 절친으로 소문난 두 사람이 사상 처음으로 함께 시구와 시타에 나서는 것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본격적인 시구·시타 이벤트에 앞서 시구를 맡은 이정재는 "영화 '헌트'에서 연출과 주연을 맡은 배우 이정재입니다. LG 트윈스의 멋진 경기를 보러왔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시구에 임하는 포부를 밝혔다.

함께 시타자로 나선 정우성은 "코로나로 한국 야구도 한국 영화도 굉장히 힘든 시기를 지나고 있지만 팬 여러분들의 사랑 덕분에 잘 버티고 이겨내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면서 팬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투수로 변신한 이정재와 타자로 타석에 선 정우성은 시구·시타에 열정적으로 임하는 모습으로 관중들의 뜨거운 환호를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타석에 선 정우성은 자신을 향해 던진 공이 몸에 맞을뻔하자 이정재를 향해 달려가는 등 익살스러운 상황을 연출하며 관중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이정재, 정우성이 입고 등장한 LG 트윈스의 스트라이프 유니폼도 눈길을 끈다. 개봉을 앞둔 영화 제목 '헌트'와 개봉일인 '810'을 백 넘버로 새겨 넣어 열정적인 홍보를 이어나갔다. 시구·시타 이벤트 후 이정재와 정우성은 관중석에서 LG 트윈스를 뜨겁게 응원, 함께 사진을 찍으며 23년 절친의 다정한 면모를 선보였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