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1분기 사상 최대 영업익' 낸 대한항공, 2분기도 화물 선전 '호실적'
알림

'1분기 사상 최대 영업익' 낸 대한항공, 2분기도 화물 선전 '호실적'

입력
2022.08.04 19:00
0 0

영업익 '사상 최대치' 기록 1분기와 비슷
코로나19 진단키트 등 화물 수요 적극 유치

대한항공이 유럽 대표 관광 노선인 인천~로마, 인천~바르셀로나 노선의 운항을 재개한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은 대한항공 보잉787-9.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이 유럽 대표 관광 노선인 인천~로마, 인천~바르셀로나 노선의 운항을 재개한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은 대한항공 보잉787-9. 대한항공 제공

올해 1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낸 대한항공이 여객 수요 회복과 화물 선전에 힘입어 2분기에도 호실적을 기록했다. 지난해 빈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대치의 화물기 수요를 이끌어낸 대한항공은 올해 2분기에도 진단키트 등 코로나19 관련 품목을 적극 유치해 화물 수요를 끌어올렸다.

대한항공은 올해 2분기에 매출 3조3,324억 원과 영업이익 7,359억 원을 기록했다고 4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71%, 274% 증가한 규모다. 올해 1분기와 비교해보면 매출은 올해 1분기(2조8,052억 원) 기록을 초과했고, 영업이익은 지난해 4분기(7,044억 원)보다는 높았으나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올해 1분기 실적(7,884억 원)에는 조금 못 미쳤다.

올해 1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하는 데 일조한 화물 매출은 올해 2분기에도 지난해 동기 대비 44% 증가한 2조1,712억 원으로 집계됐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가 장기화하고 중국 주요 지역의 봉쇄 조치로 글로벌 물류 공급망 혼란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대한항공은 자동차·반도체·전자 설비 및 부품 등의 기반 수요와 진단키트 등 코로나19 관련 프로젝트성 품목의 적극적 유치를 통해 화물 매출을 끌어올렸다.

하늘길이 열리며 2분기 여객 노선 매출도 지난해 동기와 비교해 307% 증가한 8,742억 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고 이에 따라 주요 국가의 국경 개방 기조가 이어지면서 여행 수요가 회복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대한항공은 하반기에도 화물사업 공급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세계 각국이 경제활동을 재개하면서 여객기 화물칸(Belly Cargo)이 확대되는 등 공급이 증가할 것이란 기대다. 대한항공은 이 같은 추세를 반영해 여객기 정기편을 활용하고 지역별 시장 수요·공급 변동에 맞춘 노선 운영 등 기재 운영을 최적화하는 한편 수익 극대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다만 대한항공은 하반기 코로나19 재유행 우려와 유가 변동성이 커지면서 당초 예상보다는 수요 회복세가 더딜 것으로 전망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다음 달까지 코로나19 발생 이전의 50% 수준으로 공급을 단계적으로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시장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글로벌 물가상승으로 인한 실물 경제 위축 등에도 불구하고, 안전 운항 기조를 유지함으로써 여객사업 정상화와 화물 수익 제고에 주력할 방침이다.

한편 대한항공의 올해 1분기 여객노선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128% 증가한 3,598억 원을 기록했고, 화물노선 매출은 여객노선 매출의 약 6배에 달하는 2조1,486억 원을 달성했다. 코로나19로 전 세계 항공사가 어려움을 겪던 지난 2년 동안 날지 못하고 있던 여객기를 화물 노선에 투입해 매출을 극대화한 결과다.

박지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