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 24년 만에 최고... 서민들은 추석이 두렵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물가 24년 만에 최고... 서민들은 추석이 두렵다

입력
2022.08.03 04:30
0 0

통계청이 2일 발표한 '7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7월 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6.3% 오르며 IMF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11월 이후 23년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2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물건을 고르고 있다. 뉴시스

7월 소비자물가상승률이 전년 동기 대비 6.3%까지 치솟았다. 지난 6월 6.0%를 기록한 데 이어 2개월 연속 6%대 물가상승률이다. 2개월 연속 6% 이상 오른 건 외환위기 때인 1998년 10~11월 이래 23년 8개월 만에 처음이다. 유가 급등세는 다소 완화했지만, 관련 공산품 가격 인상과 공공요금 인상 등 2차 물가 파급과 농수축산물 가격 급등이 물가 고공행진을 이끌었다. 정부는 상승세 정점을 거론하지만, 고물가 연착륙 대책은 더욱 절실해졌다.

석유류 가격 상승률은 올 들어 처음으로 직전월 6월(39.6%)보다 하락한 35.1%로 나타났다. 그래도 여전히 물가 급등을 이끌었다. 석유류를 포함한 공업제품이 8.9% 올랐고, 개인서비스 가격도 98년 4월 이후 최대치인 6%나 올랐다. 특히 외식 물가 상승률은 92년 10월(8.8%) 이후 29년 9개월 만에 가장 많이 오른 8.4%를 기록했다. 15.7% 오른 전기ㆍ가스ㆍ수도료 상승도 악재로 작용했다.

통계청은 2일 “국제유가 등 대외 불안요인의 완화 조짐, 지난해 물가상승률이 높았던 데 따른 기저효과 등을 감안할 때 오는 8~9월엔 물가상승세가 더는 확대되지 않을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환율 상승에 따른 수입물가 상승, 추석을 앞둔 농수축산물 가격 상승 가능성이 여전해 생필품 수급 관리와 정부의 긴밀한 가격 대응책이 지속적으로 가동될 필요가 있다.

물가는 원상회복이 어려운 경직성이 있다. 식제품이나 외식 가격 등이 오른 가격으로 고착되는 게 대표적이다. 여기에 금리 급등에 따른 상환부담 등을 감안할 때, 서민ㆍ중산층 생활형편 악화는 실질 및 가처분소득 위축 경로를 타고 구조화할 수밖에 없다. 따라서 단기 물가대책을 넘어, 고물가 부담이 큰 서민ㆍ중산층에 대한 구조적 대책도 필요하다. 향후 소득ㆍ부동산세 개편에서 서민ㆍ중산층 ‘물가부담 중립화 변수’를 누진세제 등에 반영하는 방안도 검토할 만하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사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