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전쟁 나도 대통령 여름휴가는 3주... "유럽에선 당연한 권리"
알림

전쟁 나도 대통령 여름휴가는 3주... "유럽에선 당연한 권리"

입력
2022.08.02 04:30
수정
2022.08.02 18:48
17면
0 0

마크롱, 지중해 연안 요새에서 24일간 휴가
독일·스페인 등 유럽 정상들은 통상 '긴 휴가'
'개인 시간' '재충전' 존중 문화... 제도적 보장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모함메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를 맞이하고 있다. 해당 일정 이후 마크롱 대통령은 긴 휴가를 떠난다. 파리=AFP·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모함메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를 맞이하고 있다. 해당 일정 이후 마크롱 대통령은 긴 휴가를 떠난다. 파리=AFP·연합뉴스

유럽 정상들이 속속 여름휴가를 떠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우크라이나 전쟁, 에너지 위기 등 각종 현안이 산적해 있지만, 예전처럼 '긴 휴가'를 보내겠다는 정상이 많다. 길게는 3주 넘게 휴양지에 머무는 정상도 있다. 여름휴가를 '재충전을 위한 필수적인 시간'으로 인정하는 사회 분위기가 형성돼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국가 정상뿐 아니라 '보통 사람들'에게도 적용되는 얘기다.

"3주 동안 안녕" 휴양지로 떠난 유럽 정상들

1일(현지시간) 프랑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부인과 함께 프랑스 남부 브레강송 요새로 떠났다. 지중해 연안에 있는 이곳은 '대통령 전용 별장'으로 불린다. 그는 22일 국정에 복귀할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파리로 돌아간다고 계산하면, 24일을 휴가지에서 보내는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 여름휴가 기간(1~5일)보다 5배 길다.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도 2일부터 22일까지, 3주간 쉰다. 부인, 두 딸, 반려견과 함께 휴양지에 머무를 것으로 보인다. 현지 언론 엘 콘피덴셜은 "왕의 거주지였던 '라 마레타'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낼 것"이라며 "이 고급 단지는 바다와 바로 연결돼있고 전용 수영장도 달려 있다"고 소개했다. 최근 산불로 고초를 겪은 도냐나 지역에 방문할 것이란 보도도 나왔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도 여름휴가를 떠났다. 연방정부 홈페이지에 올라온 스케줄을 보면, 지난달 19일 이후 일정이 1개밖에 없다. 그는 부인과 독일 남부 알고우 지역으로 떠났다. 등산복 차림으로 산을 오르고, 근처 음식점에서 식사를 하는 모습이 현지에서 목격됐다고 한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가 독일 남부 알고우 지역에서 등산하는 모습을 현지 언론 빌트가 보도했다. 홈페이지 캡처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가 독일 남부 알고우 지역에서 등산하는 모습을 현지 언론 빌트가 보도했다. 홈페이지 캡처


'쉴 권리' '재충전 시간' 존중하는 문화... EU도 독려

유럽의 정상들이 2~3주씩 여름휴가를 가는 건 일반적인 일이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스코틀랜드로, 앙겔라 메르켈 전 독일 총리는 이탈리아로 떠나곤 했다.

유럽이 겪고 있는 러시아발 에너지 위기, 폭염 등에도 꿋꿋하게 '긴 휴가'를 떠날 수 있는 건 휴가를 '개인의 권리'이자 '재충전을 위해 필수적인 시간'으로 존중하는 특유의 문화와 닿아있다.

프랑스∙독일 등 여러 나라는 대통령의 휴가를 '개인적인 일정'이라는 이유로 잘 공개하지 않기도 한다. 반면 한국에서는 '대통령의 시간'은 '공적인 것'으로 여기기 때문에, 대략적이나마 공개하는 게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인다.

유럽은 제도적으로도 긴 휴가를 보장한다. 근로자들의 법정 연차를 살펴보면, 아이슬란드는 38일, 덴마크∙프랑스는 36일, 이탈리아는 32일, 독일은 30일 등이라고 영국 잡지 IFA는 보도했다. 유럽연합은 회원국에 최소 27일의 유급 휴가를 부여하기를 권한다.

물론 '온전히' 쉬기만 하는 건 아니다. 마크롱 대통령 측근은 현지 언론들에 "중요한 업무는 처리할 것이고, 이 밖에 에너지 위기, 기후 변화 등에 대한 구상을 할 것"이라고 했다. 숄츠 총리도 휴가 도중 에너지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는 한국과도 흡사한 듯하다. 윤 대통령도 '지방 민생 일정' 등을 계획했었다. 다만 대통령실 관계자는 1일 기자들과 만나 "일과 비슷한 일은 안 하기로 했다"며 "오랜만에 푹 쉬고 있는 상태"라고 계획 변경을 알렸다.

베를린 신은별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