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학력·저소득층이 국민의힘 지지?… 소득보다는 연령이 큰 영향 미쳐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저학력·저소득층이 국민의힘 지지?… 소득보다는 연령이 큰 영향 미쳐

입력
2022.08.01 08:00
수정
2022.08.01 10:10
0 0

①'진보적 대중정당' 발언 진의 왜곡됐나
②저학력·저소득층 국민의힘 지지 높나
③소득이냐 자산이냐...언론의 왜곡 탓?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당권주자인 이재명 의원이 31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행사에서 당원과 지지자를 상대로 연설을 하고 있다. 대구=뉴시스


"저학력, 저소득층이 국민의힘 지지를 많이 한다. 안타까운 현실인데, 그게 언론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이재명 의원의 최근 발언이다. 국민의힘은 물론 당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잦아들지 않고 있다. 파장이 커지자 이 의원은 지난달 30일 “일부 언론이 제 발언의 앞뒤를 자르고 왜곡해 공격한다”고 해명에 나섰다. 동시에 지난 대선에서 저소득층이 윤석열 후보를 많이 지지한 여론조사 결과를 인용하며 물러서지 않았다. 이 의원 주장을 쟁점별로 짚어봤다.

①'진보적 대중정당' 발언이 왜곡됐나

해당 발언은 지난달 29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 도중 나왔다. 한 지지자가 실시간 댓글로 이 의원에게 "당대표가 되면 서민을 위한 정치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답변 과정에서 이 의원은 민주당이 '서민과 중산층을 위한 정당'을 표방해왔음을 상기시키며, 스스로 부자라고 여기는 사람들은 자칫 민주당에 거부감을 가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서민과 중산층(을 위한 정당)이 아니라 진보적 대중정당으로 가야 하는 것 아니냐, 요즘 그런 얘기도 많다”고 전했다. 이후 이 의원은 '민주당이 부자를 배척하지 말아야 한다'는 근거로 “제가 아는 바로는 고학력·고소득자, 소위 부자라고 불리는 분들이 (민주당 지지 비율이) 더 많다. 저학력에 저소득층은 국힘 지지가 많다”고 부연했다.

이후 그는 “부자를 배제할 필요가 없다. 요즘 민주주의를 넘어 공화주의로 가야 한다는 얘기도 많은데 함께 조화롭게 살아야 한다”, “세금을 많이 내는 사람을 존중하는 사회가 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민주당이 고소득층을 배제하지 말고 폭넓게 지지받는 대중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는 말을 하고 싶었던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와 별개로 이 의원은 저학력·저소득층의 국민의힘 지지세가 강하다는 점을 언급하며 이를 '언론이 만든 안타까운 현실'로 규정하고 화살을 밖으로 돌렸다. 이튿날 트위터에 “초부자·초대기업 감세, 대신 지역화폐 일자리 예산 같은 서민지원을 축소하는 게 국힘(국민의힘) 정권”이라며 “일부지만 자신에게 피해 끼치는 정당을 지지하는 이 안타까운 현실은 정보를 왜곡 조작하는 일부 언론의 책임이 크다”고 재차 주장했다.

②저학력·저소득층 국민의힘 지지 실제 높은가

이 의원 주장의 근거는 동아시아연구원(EAI)이 대선 직후인 3월 10~15일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대선 패널조사 결과이다. 가구소득별 조사에서 월 200만 원 미만인 최저소득층은 윤석열 당시 국민의힘 후보를 찍은 비율이 61.3%로 가장 높았다. 차하위층인 월 200만 원 이상~300만 원 미만 구간에서도 윤 후보 지지율(57.2%)은 두 번째로 높았다.

반면 이 후보 지지가 높은 소득구간은 400만 원 이상~500만 원 미만, 600만 원 이상~700만 원 미만, 700만 원 이상 등 상대적 고소득층이었다. 이 조사에서 고졸 이하의 윤 후보 지지율은 57.1%로 이 후보(39.8%)를 앞질렀지만, 대졸 이상(대학 재학 포함) 응답자의 경우 이 후보와 윤 후보 지지율이 49.8%와 46.0%로 오차 범위(±2.9%포인트) 안에서 팽팽했다.

따라서 표면적으로 이 의원 발언은 틀리지 않는다. 다만 '소득' 요인보다는 고령일수록 보수 지지세가 강한 '연령' 요인이 더 큰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도 있다. 여론조사 전문가인 정한울 한국리서치 전문위원은 31일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저소득층의 국민의힘 지지가 높게 나오는 것은 한국의 노인 빈곤 문제로 인해 노년층이 저소득층·저학력층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연령대가 같을 때는 소득만으로 지지 정당이나 후보가 명확히 갈리지 않을 때가 많다"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초청 공개토론회에서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③소득이냐 자산이냐...언론의 왜곡 탓?

하지만 가구소득 외에 부동산을 더해야 자산규모를 제대로 반영할 수 있다. 따라서 소득만으로는 빈부에 따른 투표 행태를 가리기 어렵다는 지적이 적지 않다. 실제 가구소득만 묻는 통상의 방식과 달리, 자산에 따른 투표 행태를 조사한 연구에서는 정반대 결과가 나오는 사례가 많았다.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연구진이 지난 5월 발표한 2018년 지방선거와 2020년 총선, 202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분석 연구결과를 보면, 전국적으로 1㎡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가 높은 동(洞)일수록 국민의힘 계열 정당에 투표를 많이 했고, 평균 매매가가 낮을수록 민주당 계열에 더 많이 투표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부자일수록 국민의힘을 찍었다는 의미다. '언론 때문에 서민이 보수 정당을 찍는다'는 이 후보의 주장과는 결이 다르다.

언론이 유권자의 선택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 계량화하기는 쉽지 않다. 다만 언론을 탓하는 정치권의 행태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민주당과 경쟁하는 국민의힘도 마찬가지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대표 직무대행은 주요 언론이 민주노총 언론노조에 장악돼 불공정 보도를 일삼는다며 연일 '언론 때리기'를 하고 있다.

이성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팩트파인더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